[책] 구적초 - 초능력을 지닌 세 여성의 이야기


구적초 鳩笛草 (2009, 1995)


미야베 미유키
북스피어/ 김은모/ P.350



미야베 미유키의 중단편집.
세 명의 여성을 각각 주인공으로 삼은 세가지의 이야기가 실려있다. 그리고 그 여성들은 서로 공통점이 있다.
남들과 다르다는 것.
그냥 '타인' 의 의미가 아닌, 초능력을 지닌 여성의 이야기로 좀 더 이질적이고 낯선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하지만 그녀들도 인간인 이상, 고민과 갈등은 충분히 공감할만한 것으로 이루고 있으니 거리감은 좀처럼 넓혀지지 않는다.


게임을 무척 좋아한다고 하는 미아베 미유키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서 판타지적인 소재를 적극 활용하기도 한다. '브레이브 스토리' 만 보더라도 한 소년의 성장기를 판타지로 잘 풀어내지 않았던가? 최근 읽었던 '마술은 속삭인다' 에서 '최면' 이라는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못한 소재를 사회적 이슈와 함께 버무려냈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 책 역시 현실감각을 유지하는 세계관 속의 그녀들에게 초능력이라는 것을 부여하여 내면의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이 글은 초능력을 보유하게된 그녀들의 심리적 변화에 주목하는 것이 포인트라고 할 수 있는데 자신의 능력에 대응하는 상황이나 심리적 변화가 각각 다르기에 더욱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그렇게 이야기간의 차별을 이룬 모습은 그녀들이 능력을 인식하는 단계에 따라 순차적으로도 보인다. 이를테면 '스러질 때까지' 의 도모코는 사고로 기억을 잃었으나 자신의 능력에 대해 점차적으로 깨닫게 된다. 그리고 '번제' 의 준코는 자신의 능력을 인식하고 있으나 능력을 사용해야할 동기를 찾고 있다. 마지막으로 '구적초' 의 다카코는 이미 자신의 능력에 크게 의존하고 있었으며 그로인해 직장 내에서 빠른 성공을 거두고 있다.
이처럼 '능력에 대한 인식' 에 따라 단계적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작가의 의도가 반영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글의 순서 또한 순차적 흐름에 맞추어 배열되어 있었다. 그리고 그러한 의도는 독자로 하여금 각기 다른 이야기를 인위적인 흐름에 맞추어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런 인위적인 흐름은 서로 다른 이야기를 읽는 것에서 오는 단절감을 조금 무마하고 한 권의 책으로써 통일된 감각을 느낄 수 있었다. 단편집으로써의 완성도가 느껴지는 부분이었다.


당연한 것이겠지만 개인의 심리변화 또한 능력의 대응에서 발생한다.
초능력을 갖게 된 다는 것은 어떠한 의미일까. 다양한 매체를 통해 영웅들의 이야기를 접하고 있는 나 역시 초능력을 갖게되는 상상을 펼쳐보곤 한다. 어떤 능력이 내가 살아가는데 도움이 될까를 고려하면서 말이다. 도덕적 의무감은 차후의 문제이다. 그런 능력이 나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먼저 고려하게 되는 것이 일반적인 것일꺼라 생각된다. 글 속의 그녀들 또한 유사한 고민을 하고 있다. 능력을 깨닫게 되면서 놀라고, 능력을 어떻게 사용해야 될 것인지를 고민하며, 능력을 잃게 될 것을 두려워하고 있었다. 이처럼 현실감 결여된 소재를 사용하면서도 여전히 주체일 수 밖에 없는 인간적인 모습을 그대로 담아내고 있었다. 이러한 그녀들의 심리변화를 공감하면서 자신에게 되물어 보는 것도 재미있는 감상법이 될 듯하다.


스러질 때까지
- 도모코가 어떤 능력을 갖고 있는지는 이야기의 구조에 밀접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에 다른 이야기와 다르게 책 겉표지에서도 능력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함구하고 있다. 능력에 대한 깨달음은 잃어버린 기억을 되찾게되는 과정과 동일한 리듬으로 융합되어 있는데 그에따라 변화하는 여주인공의 심리변화를 즐기는 것이 포인트.


번제
- 어떤 이유로 다른 이야기와는 다르게 미미 여사의 선택을 받았는지 모르겠지만, 이 단편은 후에 '크로스파이어' 라는 장편의 글로 확장되었다. '크로스파이어' 를 먼저 본 독자라면 중복될 수 있는 이야기이니 참고 하기 바란다. 이 글은 발화능력을 갖고 있는 아오키 준코라는 여성에 대한 이야기이다. '파이로키네시스' 라는 용어로 불리우기도 하는 이 능력에 대해서 공격성만을 드러내 '장전된 총' 으로 표현하는 것은 흥미로운 것이기도 하지만 단편적인 시선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


구적초
- 혼다 다카코는 사람의 마음을 읽어내는 형사이다. 사람의 마음을 읽어낸다는 능력의 활용성은 무궁무진하겠지만 경찰이라는 직업만큼 잘 어울리는 것도 드물 듯하다. 자신의 능력에 의존하여 좋은 성과를 거두었던 그녀는 젊은 여성이라는 조건 속에서도 형사라는 위치까지 올라올 수 있었다. 그런 그녀가 능력을 잃게 될 상황에 대해서 두려워하게 되고, 능력에 의존하는 성향에서 벗어나기까지 불안한 심리를 그려내는 것이 꽤 볼만하다. 자신에 대한 믿음을 회복하는 의미도 포함하니 나름 교육적이기도 하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 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출판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구적초 - 8점
미야베 미유키 지음, 김은모 옮김/북스피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11
  1. 카타리나 2010.07.28 09: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이 책 흥미가 가는데요
    재밌을듯해요

    • 아키라주니어 2010.07.28 12:24 신고 address edit & del

      소재도 소재거니와 초능력을 안고 살아가는 여성의 심리가 재미있어요. ^^

  2. DDing 2010.07.28 15: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일단 게임을 좋아하는 작가라고 하니 맘에 쏙 드네요.
    전작에서도 판타지 세계를 잘 그렸단 말씀이고 보면
    위시 리스트 목록에 추가해야할 작품들이란 생각이 듭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07.28 15:58 신고 address edit & del

      언제 도서관이나 서점 가실 일이 있으시면 미야베 미유키의 책 아무거나 잡고 겉지 작가소개글을 한 번 봐보세요. 취미가 게임공략집 모으는 거라고 합니다. ㅋㅋ

      '브레이브 스토리' 의 설정 중에 주인공 소년이 즐기는 RPG 콘솔게임이 있는데요, 소년이 탐험하게 되는 세계의 모습과 유사하다는 것이 있을 정도에요. 뭐, 국내 판타지소설처럼 액션이 난무하는 책은 아니지만요. ^^;;

  3. 사라뽀 2010.07.28 17:4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소개를 보니, 웬지 '미드'가 생각나네요... '발화 하는 사람' 얘긴 CSI에서도 활용되었던, '실제로 존재한다고 하는 사례'이죠?! 남의 생각 읽는 거야, 이제는 넘 오래된 소재인 것 같지만..(해서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관건이 된 시대인 것 같아요.. 뭐 그렇지만, 전,, The Listener 아주 재밌게 보고 있다능....) 그래도 '구적초' 어떻게 심리를 묘사했을 지, 궁금해집니다... (아휴.. 저도 미야베 미유키를 읽어봐야겠네요.. 솔직히 모(?) 대학에 다닌 후 부터는 일본소설을 거의 안 읽는 것 같아요.. 국내소설 아니면 유럽쪽이라... )

    • 사라뽀 2010.07.28 21:50 신고 address edit & del

      The Listener는 아마도 캐나다...드라마인데요, 타인의 마음을 읽고, 생각을 볼 수도 있는 캐릭터..가 나와요. 익숙한 소재입니다만, 추리 구성이라 흥미롭게 보고 있습니다. :)

      특별히 일본소설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수업을.. 들었던 건 아니고요.. 일본소설을 특별히.. 싫어하지도 않아요. (무라카미 류...소설은 보는 족족 사던 때도 있었는데요..) 그런데 일본소설,,은 웬지 극과 극으로 나뉘는 것 같아서.. (전, '용의자 X의 헌신'이 너무 재미없었기 때문에.. 그 이후로.. 더 일본식 장르소설에 손이 안 가는 것 같습니다..) 선뜻 집어들게 되질 않더라구요.. 뭣보다 전 사소설이라고 불리는 일본식 소설(신경숙)을 별로 안 좋아하다 보니.. 더 안 보는 것 같아요. ㅋ 심지어 전, 여류작가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답니다. ㅋ

      여하간에, 요즘 일본소설, 혹은 일본장르소설이 인기인데- 저도 후루룩, 한 번 읽어 봐야겠어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7.28 22:56 신고 address edit & del

      The Listener 는 사람의 마음을 들을 수 있는 거였던가요? 이 작품 또한 초현실적인 소재를 다루고 있어서 개인적으로 관심이 가던 글이었어요.

      이 글 역시 문체에 있어서 장르문학 특유의 간결함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혹시 단순하게 보여질지도 모르겠어요. ^^; 그런데 혹시 학창시절의 교육이 일본소설에 대해 영향을 미친 부분이 있었던가요? 말씀하신 것으로는 왠지 부정적인 영향력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추측하게 되는데요. 물론 자신이 원하는 것을 보는 것이 중요하지 특정 대상을 꼭 볼 필요가 있는 것은 아니니 제 궁금증이 큰 의미는 없습니다만...헤헷.

    • 아키라주니어 2010.07.28 23:15 신고 address edit & del

      이제는 국내에서도 일본소설이 대중화를 이루고 있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있으니 경험삼아 읽어보시겠다고 하면 딱히 말리진 않겠어요. 계기가 될지도 모르구요.ㅎㅎ
      하지만 마음이 가지않는데 억지로 읽지는 마세요. ^^

      문득 어떤 글을 읽고 계시고, 읽어오셨는지 궁금해지네요. 혹시 유저스토리북이라는 사이트 이용하세요? 저는 얼마 전 알게되어 우선 올해 보았던 책들만 등록시켜봤어요 ^^

    • 사라뽀 2010.07.28 23:27 신고 address edit & del

      유저블라블라 저도 린다님이 알려주셔서 쓰고 있어요.. ^^ 근데 사람은 어떻게 찾는지.. 어떻게 이웃이 되는건지 잘 모르겠슴돠. ㅋ
      전 뭐.. 닥치는대로 읽는 편이예요~ 특별히 심하게 가리진 않습니다.. 근데 워낙 읽고 싶은 책이 많다 보니, 뒤로 밀려날 뿐이죠?! ㅋㅋ (그리고 절반쯤은.. '이건 공부야!'란 생각으로 읽다보니, 책선정에 있어서도 까다로워지는 것 같아요. 다른 것도 그렇고요..ㅋ)

  4. 햄톨대장군 2010.07.29 13: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세 단편중에 저도 구적초를 제일 재미나게 읽었어요.

    • 아키라주니어 2010.07.29 16:31 신고 address edit & del

      크로스파이어를 먼저 읽었기에 번제는 패스~
      스러질 때까지와 구적초 중에선 아무래도 능력의 활용도가 더 적극적으로 묘사되고 주인공의 불안감이 좀 더 공감대를 형성했던 것 같아서 구적초에 쬐끔 더 점수를 주고싶어요. ^^

prev 1 ···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