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절규성 살인사건 - 그냥 단편 기획물


절규성 살인사건 絶叫城 殺人事件 (2009, 2001)


아리스가와 아리스
북홀릭/ 최고은/P.386



작가가 남긴 말에는 스스로 ' 무슨무슨 살인사건' 과 같은 형식의 제목을 꺼려한다고 쓰여져있다. 하지만 어떠한 계기로든 이렇게 떡하니 '절규성 살인사건' 이라는 제목의 책을 내놓았다. 그 안을 들여다보면 더 재미있다. 이 책은 장편이 아닌 6편의 단편소설이 실린 단편집인데, 6편의 글들이 모두 이와같은 형식의 제목을 달고 있는 것이다. 스스로 밝히듯 아예 작정하고 내놓은 물건임은 틀림없다. 하긴 단편집이라는 것이 대체적으로 특정 테마를 바탕으로 소집된 글들을 발표하기 때문에 이런 공통점을 지닌 것도 흥미롭긴 하다. 그리고 차이는 있지만 전체적으로 무난하게 읽을 수 있었다.

흑조정 살인사건 黑鳥亭 殺人事件
호중암 살인사건 壺中庵 殺人事件
월궁전 살인사건 月宮殿 殺人事件
설화루 살인사건 雪華樓 殺人事件
홍우장 살인사건 紅雨莊 殺人事件
절규성 살인사건 絶叫城 殺人事件

이와같은 제목들로 이루어진 단편들은 ' - 살인사건' 이라는 공통점 외에도 특정 장소가 언급되는 공통점 또한 지니고 있다. 형태와 의미가 좀 다르긴해도 분명 어떤 건물을 뜻하는 이름들이 지어져 있는데 이에대한 에피소드 역시 작가가 남긴 말에 언급되어 있으니 참조바란다. 어떤 의미에서 보면 참 친절한(?) 작가이기도 하다.


앞서 형태와 의미가 서로 다르다고 했는데 어떤 글에서는 건물이라는 단어에서 쉽게 짐작할 수 있을 법한 밀실트릭을 선보이기도 하며, 어떤 글에서는 이름의 의미가 사건과의 연계성을 이루는 것도 있다. 그리고 책의 타이틀이기도 한 절규성의 경우는 실재하는 건물이 아닌 게임 속의 장소를 언급하고 있는 것이어서 독특한 느낌을 주고도 있다. 사실 내용을 들여다보면 서로 닮은 점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각주:1] 각각의 이야기를 제목으로 엮어서 한 권의 책으로 만들었다는 사실이 자연스런 흐름을 저해하는 느낌도 없지않아 있다.(보통 단편집이 내용 상의 공통점을 찾을 수 있는 테마를 구축하는 것과는 다르게) 하지만 각각의 이야기를 단편으로써 즐기는 것에는 큰 무리가 없다. 게다가 전편모두 추리소설가 아리스가 등장하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캐릭터를 중심으로 글을 읽어나간다면 무난할 듯싶다.


캐릭터에 대한 묘사와 정보들이 좀 더 담겨있는 것이 흥미롭긴하나 장편만큼의 만족감은 없었지 않았나하는 개인적인 느낌이 있다.



흑조정 살인사건
- 흑조정(黑鳥亭) 이라는 이름에서 풍기는 이미지에 어울릴법한 설정과 묘사는 괜찮았으나 두 주인공과 인연이 있는 새로운 캐릭터의 완성도가 아쉬웠다.


호중암 살인사건
- 전편 가운데 유일하게 밀실트릭이 사용된 이야기이나 개인적으로 트릭의 완전성이 의심되어 좋은 평가를 내리기는 어려웠다.


월궁전 살인사건
- 건물의 기괴함만큼이나 좀 더 기괴한 전개를 기대했으나 작가는 내 기대를 배신하고 좀 더 가볍게 풀어갔다.


설화루 살인사건
- 사건 해결단계에 이르러서 좀 비약적인 설정이라 판단되는 부분이 아쉬웠다. 사건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것은 나름 의미가 있을지 모르겠다만.


홍우장 살인사건
- 어디선가 봤음직한 느낌이 들었지만 절규성과 함께 가장 볼 만했던 이야기.


절규성 살인사건
- 본격 추리소설에서 조금은 벗어난 듯한 소재를 다루고 있으나 다른 이야기들에 비해 가장 많은 페이지를 할애하고 책의 타이틀로 올려놓을만큼의 재미는 갖고 있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 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출판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1. 사건이 모두 밤에 일어난다는 공통점을 얘기하곤 있지만 살인사건의 특성 상 상식선 아래에 있다고 생각된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8
  1. DDing 2010.07.21 08: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야기를 더 들려주세요! ㅎㅎ
    왠지 이곳에 오면 아키라님이 '책 읽어 주는 남자'라는 생각이 들어
    귀를 기울이게 되네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7.21 09:14 신고 address edit & del

      하핫. 민망합니다. 항상 이렇게 틀에 박히지 않은 댓글을 남겨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

      좀 잡스럽게(?) 포스팅을 하던 가운데 책에 대한 이야기가 최근 주로 다뤄졌던 것 뿐인데요.(게으름을 조금은 극복했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ㅋ)

      책 이야기야 읽는 대로 또 다뤄지겠지만 앞으로 한동안은 공포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주로 다뤄볼까 생각중이에요. 씨익~ ^^ (원래 좋아하는 장르영화기도 하구요)

  2. 카타리나^^ 2010.07.21 10: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악...살인사건.......ㅋㅋㅋ

    아.....그냥 책을 읽지말고 여기와서 볼까나...추리소설은? 이라고 생각을 ㅋ

    • 아키라주니어 2010.07.21 12:49 신고 address edit & del

      앗! 카타리나님께선 이런 장르를(살인?) 좋아하지 않으시죠? 전 공포장르도 좋아하는데...이런 남자사람이라서 죄송합니다. ^^;

      최대한 스포일러를 주의하면서 포스팅하는데 내용을 즐기실수가 없잖아요~~

  3. 행복박스 2010.07.22 00: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번도 살인사건 관련된 책을 읽어본적이 없는데
    아키라주니어님 글 읽으니 궁금해지는데요~^^

    • 아키라주니어 2010.07.22 03:06 신고 address edit & del

      물론 글이라는 것이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것이죠. 특히 소설은 더욱 그렇죠. 제 취향에 맞는 책을 읽었고 그에대한 소소한 느낌을 포스팅한 것에 불과하지만 관심가져주시니 감사합니다. ^^
      혹시나 행복박스님 취향에 맞지 않는 글을 소개해 부담스럽지는 않으셨는지 염려되는군요. ^^;

  4. ☆북극곰☆ 2010.07.22 17: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호오~ 살인사건 시리즈를 한권에 읽을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호기심이 가는데요~!? ㅋㅋ
    더 자세한 내용을 얘기해주셔도 좋을텐데 말입니다. ^^
    너무 흥미롭게 읽고 가요~ ^^ 오늘도 재미있는 책 소개 감사합니다.
    무더운 여름에 딱 어울리는 그런 책입니다 ^^ ㅋㅋㅋ

    • 아키라주니어 2010.07.22 18:30 신고 address edit & del

      단편집이기 때문에 좀 더 간단명료한 이야기를 즐기실 수 있을 듯하지만, 글 자체로써의 완성도는 만족스럽진 않았습니다. 아쉽지요.

      요즘 너무 덥드라구요. 여름이니까 당연한 것인가싶지만..;;; 더위 먹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prev 1 ···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