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마술은 속삭인다 - 익숙하지만 여전히 논란거리가 될 법한


마술은 속삭인다 (2006, 11993)


미야베 미유키
북스피어/ 김소연/ P.397



사회파 미스터리 작가로도 명성이 높은 미야베 미유키는 장르의 조합에 능하다. 사회적 이슈를 소재로 삼긴하지만 결코 그것이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것이 아닌 다른 소재, 다른 특성, 다른 장르와의 결합을 이뤄 새로운 결과물을 만들어낸다. 마치 잔잔한 연못에 조약돌을 던져 그 파문을 읽어내는 느낌이랄까.
이 책 역시 오늘 날 빈번히 일어나는 자살사건을 최면이라는 특이한 소재와 엮어 전혀 다른 이야기를 돌출시켜내었다.

아버지는 실종되고 어머니는 일찍 돌아가셨기에 마모루는 이모님 댁에 얹혀 살고 있었다. 그러던 중 택시기사인 이모부가 교통사고를 내게되었고 젊은 여성이 사망하였다. 사건에 대해서 과실이 운전자에게 있다고 알려지고 있었지만 마모루는 이모부의 결백을 믿었다. 그리고 집으로 걸려온 의문의 전화가 발단이 되어 사고를 조사하던 중에 죽은 젊은 여성과 관련이 있는 두 명의 젊은 여성이 얼마 전 자살로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마모루는 꼬리를 물고 밝혀지는 여러 사건들을 쫓으면서 배후의 놀라운 사실에 접근하게 되는데......

책을 읽어나가면서 문득 어떤 영화가 생각이 났다. 이 책과 같은 이야기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소재를 다룬 영화로써 연상되는 영화였다. 그래서인지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후반부에 이르러서이지만 '최면' 이라는 단어를 어렵지 않게 떠올릴 수 있었다. 그리고 암시를 담은 문장 또한 눈에 띄이니 새삼스러울 것 없는 이야기였다. 게다가 다뤄진 소재와 상관없이 전체를 아우르는 이 글의 테마는 이후 작가의 다른 작품에서도 다뤄지곤 하던 것이어서 더욱 익숙한 느낌이 드는 글이었다.


사회 속에서 일어나는 여러 사건들의 연계성과 복잡다단한 그 관계는 현실 속에선 으례 당연하게 여길 수 있을 법한 것이지만 그런 이야기를 글로 옮기게되면, 특히 소설로 옮기게되면 자칫 이야기의 흐름이 원할하지 않게되어 독자로 하여금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여건에서 벗어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글에선 여러 사건을 비교적 단순하게 그려내면서 서로의 연관성을 무리없이 이뤄내었다. 이를테면 단순 교통사고로 보이는 사건이 자살사건과 어우러지고 그 결과는 또 다른 사회적 이슈와 연관된다. 그리고 이슈는 서로 다른 이야기와 연결되어 병렬적으로 진행되어진다. 이런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마모루는 어렸을 때부터 사회적 편견 아래 산다는 것을 이해하는 캐릭터로서 새롭게 연성된 이슈와 접점을 갖고 있다. 그렇게 접점을 이뤄내 하나의 완성된 구조를 지니게 된 이야기는 갈등의 주체가 외면에서 내면으로 이동하여 또 한 번의 변화를 갖는다. 이렇듯 각각의 독자적인 개념을 갖고 있는 사건, 사실들이 마치 퀼트처럼 엮여 한 권의 책이 될 수 있었다. 언듯 복잡해보일지도 모르지만 마모루라는 주인공을 통해 독자의 시선을 이끌어주고 있으니 헤맬 염려는 안해도 좋다.


'복수' 라는 이름의 폭력은 여전히 논란거리다. 물론 법적으로 따지면 답은 단순해지지만 피해자의 한은 그런 법조차 불신하게 만드니 여전히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그리고 나같은 일반인들은 이성으론 법이 지향하는 바를, 감성으로는 피해자의 슬픔에 동화되고 있으니 더욱 혼란스럽기만 하다. '복수' 라는 코드를 통해 이야기의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것 뿐만 아니라 독자로 하여금 공감을 형성하고 생각의 계기를 제공하고 있으니 부족함이 없다. 다만, 여러 매체를 통해 익숙한 테마이기에 익숙함을 식상함으로 받아들이게 될 것인지는 각자의 몫이다. 물론 과정이 그 대상은 아니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출판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마술은 속삭인다 - 8점
미야베 미유키 지음, 김소연 옮김/북스피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15
  1. 사라뽀 2010.07.27 00: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퀼트처럼 엮인 이야기라고 하니.. 재미있을 듯도 하다가... 식상한 소재..일 수도 있다고 하니, 그냥 그럴 것도 같고.. ㅋㅋ 읽어봐야 알겠죠.. : )

    (그런데 이번주엔 '다큐멘터리3일' 리뷰 안 하시네요. ㅠ.ㅠ)

    • 아키라주니어 2010.07.27 01:08 신고 address edit & del

      사실 간단히 말하면 흩뿌려진 단서나 상황을 주인공을 통해서 엮어나가는 것이라고 말할 수도 있을텐데요. 각각의 상황들이 한 사건의 단서로써만 역할을 수행하는 것만이 아닌 독자적인 이야기를 구성할만한 가치가 있어보여서 말이 길어졌습니다. 하핫. 중심된 이야기는 사라뽀님께서 최근 리뷰하신 드라마하고도 일맥상통하는 것일 듯해요.ㅋ

      이번 주엔 재래시장에서의 3일을 다뤘는데요, 막상 보고나서 리뷰하는 것을 까먹었어요. ㅋㅋ TV방송이다보니 신선도(?)가 중요할 듯 싶어서 걍 패스했어요. ^^;

    • 사라뽀 2010.07.27 01:53 신고 address edit & del

      사실은.. 저 어머니랑 시장 갔다가..
      촬영하는 거 봤습니다. ㅋㅋㅋ (방송 나오는 것 보고 반가웠다능)
      그래서, 댓글 남기려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안하셔서.. : (
      역시 보시긴 보셨군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7.27 02:17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그런 사연이 있으셨군요.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
      좀 늦게라도 올릴 걸 그랬나봐요. 헤헷.

    • 사라뽀 2010.07.27 02:27 신고 address edit & del

      죄송은... 하지 말아주세요. ㅠ.ㅠ

  2. DDing 2010.07.27 07: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두 분의 댓글 릴레이가 재밌네요. ㅎㅎ
    마술은 속삭인다... 어제 본 추리 만화가 생각나네요.
    퀼트처럼 엮는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일텐데
    기대가 되는데요. 보고 싶은 책이 자꾸만 늘어가네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7.27 08:28 신고 address edit & del

      앗. 어떤 만화를 보셨는지요?? 궁금해지네요. ㅋ
      혹시 실망하실지도 모르는데 제가 괜한 기대를 부추긴 것은 아닌가 싶어요. ^^;;

  3. 광군 2010.07.27 08: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미미여사 초기작중 최면이라는 비현실적인(?)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나간 소설이었죠.

    • 아키라주니어 2010.07.27 08:25 신고 address edit & del

      하핫. 광군님께선 미미여사의 팬이시죠. 예전 크로스파이어도 광군님 통해서 알게되어 봤었는데요. ^^

      아. 안그래도 지금 구적초를 보고 있는데 마침 크로스파이어의 전신인 단편이 실려있더라구요. ^^

  4. 햄톨대장군 2010.07.27 11: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ㅋㅋ 저도 미미여사의 팬이에용 ㅋㅋ

    • 아키라주니어 2010.07.27 14:31 신고 address edit & del

      ㅎㅎ 그러실 것 같았습니다. ^^
      미미여사의 어떤 작품이 가장 좋으신가요?
      전 '외딴 집' 이요. ^^

  5. wonside 2010.07.28 14: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리뷰 잘보고가요^^

    이번 휴가때 한 번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여~ㅋㅋ

    • 아키라주니어 2010.07.28 14:51 신고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그냥 개인의 넋두리에 불과합니다. ^^;
      큰 부담없는 추리소설이니 여유있으실 때 가벼이 읽으셔도 좋습니다. ^^

  6. 아빠소 2010.07.28 17: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키라님 블로그엔 특별한 뭔가가 있어요

    • 아키라주니어 2010.07.28 21:15 신고 address edit & del

      아이고...별 말씀을 다하십니다. 평범한 일반인이 보고,읽으면서 넋두리하는 것을 이웃분들께서 종종 봐주시고 하는거죠. ^^

      아빠소님이야말로 평범한 가장의 모습을 자처하시지만 세상을 보는데 날카로운 시선을 갖고 계신 것은 아니신지요? ^^

prev 1 ···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