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작전 - 고인의 명복을 바랍니다


작전 (2009)


이호재
이호재/ 홍원찬
박용하/김민정/박희순/김무열



난 주식을 모른다. 잘 모르는 것도 아니고 그냥 모른다. 그런 나도 주변에서 주식을 통해 돈을 좀 벌었다 내지는, 돈을 잃었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어오곤 했다. 물론 잃었다는 얘기가 훨씬 더 많았다. 로또보단 좀 더 현실성으로 포장하고 있는 또 다른 도박. 일반인들에겐 그 이상도 그이하도 아닐 것이다. 나 역시 일반인이다.



그런 나에게 인식의 변화가 생긴 것은 이 영화를 통해서였다. "나도 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작은 호기심이 생긴 것은 영화 속 '강현수'를 통해서였다. 물론 정말 주식투자에 도전할 수 있느냐? 라는 질문에 무조건 긍정을 표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도전'과 '시작'의 키워드를 생각하게끔 만드는 계기를 주었다는 점에서 생긴 변화였다. 그래서 초반 '일반인의 강현수'를 보여주는 것은 참 마음에 드는 점이다. 취직에 실패한 그가 길거리에서 우연히 접한 한 권의 책, '주식 투자 성공담'이 담긴 한 권의 책을 통해서 행동하는 모습을 보여준 그의 모습은 안정적이진 않지만 희망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게다가 1-2년도 아니고 5년 동안 데이트레이더로 칩거하여 생활했다는 설정, 결국 돈을 벌었지만 의상의 변화없이 소소한 즐거움에 만족하는 모습 등은 일반인의 모습을 그대로 반영한 듯보여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훨씬 수월하게 느껴졌었다. [각주:1]


이처럼 호감가는 캐릭터를 통해 진행되는 이야기의 구성은 꽤 튼실하게 보여진다. 강현수라는 캐릭터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야기는 획일적으로 보여지나 주변 캐릭터들, 즉 황종구, 유서연, 조민형이라는 캐릭터와의 관계가 각각 별도의 이야기를 이뤄나가면서 단순하게 여겨지는 것은 피하고 있다. 초반 강현수의 갈등이 부족한 것으로 느껴지는 점도 가족과의 에피소드를 통해 보충하고 있다. 더불어 주식을 소재로 한 것이기에 용어, 상황 설명이 필요한데 진행되는 본론 외에도 정서씬을 적절히 활용하여 전달하고 있어 이야기의 완성도도 높이고 있다. 뭐, 어느 영환들 안그러겠냐만은 이 영화의 구조는 잘 맞는 톱니바퀴의 그것처럼 돋보인다. [각주:2]



그래서 이 영화를 처음 봤을 때부터 느낌은 좋은 편이었다. 그리고 언제고 다시 한 번 봐야지 마음먹었지만 그 때가 갑작스레 닥쳐올 줄은 몰랐다. 故박용하님은 인상이 참 좋은 배우였다. 하지만 단순히 착한 남자의 이미지만 안고살아가는 그런 배우는 아니었다. 남자다운 눈매 또한 소유한 배우로서 다양한 활동을 소화하고 있었다. 그런 그가 수 일전 갑작스런 자살로 이 세상을 뜨게 되었다. 몇 년전부터 이어져오는 연예계 베르테르 신드롬이 또 한 번 재현되었다. 많은 이들의 시선과 관심을 받고 지내는 그들이지만 모순되게도 외로움과 우울함을 함께 안고 살아가는 그들의 문제는 이미 사회적 이슈로 커지게 되었다. 나같은 범인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떤 방법이 필요할지 짐작도 되지 않는다. 분명히 알고 있는 것은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실 뿐.


일본에서는 가수로도 활동하면서 다재다능한 능력을 보여주던 연기자였지만 그가 가진 능력때문에 그의 죽음이 안타깝게 여기는 것은 아니다. 안타까움은 그 혼자 어두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괴로워한 한 명의 인간이라는 사실에 기인한다. 어두운 곳에서 방황하고 있을 때 누군가 손 잡아주기를 간절히 기대하고 있진 않았을까.


자살을 시도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 난 지인의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다. 그 때 그 분은 캄캄한 어두움 속에서 한 줄기의 빛도 볼 수 없었다고 한다. 한 줄기의 희망이라도 있었다면 자살 시도를 하지 않았을터인데 당시엔 그 한줄기도 볼 수 없었다고 한다. 우리 주위엔 그처럼 혼자만의 어두움에 갖혀 벗어나지 못하는 이들이 있을터이다. 그런 이들을 어떻게 판별할 수 있으며, 어떤 관심과 도움을 줄 수 있는지에 대한 교육이 필요할 것이다. 단지 연예인 뿐만 아니라 같은 고통을 겪고 있을 다른 이들을 모두 포함해서 말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바라는 바이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작전 (2DISC) - 8점
이호재 감독, 김무열 외 출연/KD미디어(케이디미디어)

  1. 강현수는 연극 극단에서 활동하던 가난한 연기자로 가난을 극복하기 위해 취직을 하려고도 했고, 도박을 해보기도 했다. 일반인이 가질만한 정도의 허영심과 대박의 꿈을 가지고 있다.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모형과 부가티 베이런 사진을 붙여놓고 모니터에 열중하는 그는 현실속의 우리와 닮아 있었다. [본문으로]
  2. 정서씬을 활용함에 있어서 이 영화는 정보전달과 관계확립에 비중을 더 두고 있는데 이런 특성이 정서적결핍을 낳았다기보단 담백하고 꽉 찬 느낌의 이야기 진행을 가능하게 했다고 보여진다. 캐릭터 자체가 정서적인 이미지를 충분히 전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 '인사동 스캔들'에서도 비슷한 느낌을 받았으나 그 영화의 경우는 플롯이 복잡다단해서 정서적결핍을 숨겨주고 있었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12
  1. 사라뽀 2010.07.04 03: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그날, 이 영화랑, 드라마 '남자이야기'가 떠오르더라구요.. 기대를 전혀 안 하고 봤던 영화인데, 신인 감독인데도 연출을 참 잘했다(일단 재미있으니까?)라는 생각이 드는, 잘만든 영화-였습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07.04 04:12 신고 address edit & del

      '남자이야기'도 참 괜찮았죠 ^^
      이 영환 막연히 주식에 대한 호기심때문에 보게되었었는데 좋았어요. 재미야말로 문화를 즐기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가 아니겠습니까. 웅하하핫. ^^

  2. 선민아빠 2010.07.04 08: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이영화보고 괜찮았던 느낌이 있는데....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Reignman 2010.07.04 12:3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작전 아주 재밌게 본 기억이 있습니다.
    박용하씨 영화 찍으면서 스텝들 하나하나 사진 찍어다가 앨범을 만들어 줬다고 하던데...
    세심하면서도 잔정이 많은 배우였던 것 같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아키라주니어 2010.07.04 13:49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스타답지 않은 스타였던 것 같아요. 자기관리를 잘하고 있는 배우처럼 보였는데 그렇게 무너져버릴 줄은 몰랐어요. 참 안타까운 일이에요.

  4. DDing 2010.07.04 17: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떤 이유에서건 고인과 유족에게 애도를 먼저 표하는 것이 맞을텐데
    언론에서 마치 구경거리가 생긴것처럼 다루는 걸 보니 더 안타깝더군요.
    고인의 명복과 유족들의 평안을 빕니다...

    • 아키라주니어 2010.07.04 20:11 신고 address edit & del

      사생활이 종종 뉴스거리에 오르는 것은 늘상 일어나던 일이지만 죽음마져도 이슈화시키는 것을 받아들여야하는 것이 연예인일까요. 그런가봅니다.

  5. 햄톨대장군 2010.07.05 08: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박희순씨보면 이분이 생각난다고해서.. 왜그런가 했는데..
    아.. <작전>이란 영화가 있었군요. ㅠ,.ㅠ

    • 아키라주니어 2010.07.05 17:30 신고 address edit & del

      박희순씨는 이 영화에서 악역으로 나오지만 인상깊은 모습이 괜찮게 느껴졌어요. ^^
      두 사람의 조합이 생각보다 흥미롭게 보이더군요.

  6. ☆북극곰☆ 2010.07.06 09: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작전이라는 영화 나름대로 재미와 흥미를 돋구는 영화였습니다. 저는 이영화를 영화관에서 관람하였는데 같이 보았던 친구는 재미 없었다고 했는데 저는 소재도 독특하고 볼만하다고 평했었죠.
    박용하라는 배우는 어느때보다도 안타까움이 더합니다. 다른 배우들과 달리 해외활동, 연기활동, 가수활동, 드라마활동 등등 가리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재능을 펼치던 연예인이었는데 이렇게 허무하게 세상을 등지게 되다니...... 앞으로 더 보여줄 그의 모습들을 생각하면 안타까움때문에 마음이 아프네요. 부디 좋은 곳으로 가길 바라며 앞으로 아무리 감수성이 예민한 배우들이어도 이런 극단적인 선택은 하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 아키라주니어 2010.07.06 15:02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게요. 감정, 감성의 비중이 더욱 돋보이는 직업이기에 그런 변화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가봐요. 이에대해서 더 이상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무언가 조치가 필요할텐데....악플만 덜 달아도 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봐요. ^^;

      능력여부를 떠나서 인상이 참 마음에 든 사람이었어요.

prev 1 ···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