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어두운 곳에서 - 번거롭다


어두운 곳에서 In a Dark Place (2006)

도나토 로투노
피터 웨딩턴/헨리 제임스
릴리 소비에스키/타라 피츠제럴드




참 기묘한 영화다. 
영화를 보고 있는 것이 아닌 연속성을 갖는 사진을 본 느낌이다. 그 사진이 풍기는 분위기는 썩 괜찮다는 느낌이 들지만 보고있다보면 원래 영화를 보려 했던 목표를 상실해버린 느낌이다. 의도적인 것이겠지만 도대체 왜?


해고당한 미술교사 안나는 어느 저택의 가정교사로 들어가게 되었다. 어린 두 남매를 가르치게 된 안나는 시간이 지날 수록 저택의 기묘한 분위기를 느끼면서 악몽과 환상에 시달리게 된다. 그러면서 전임자의 죽음에 대해 알게되었고 그 죽음에 의문을 느끼게 되는데......


이 영화의 기묘함은 암시만 준다는 사실에 있다. 이야기의 흐름을 이해할 중요한 단서를 의도적으로 감추고 단편적인 암시로만 필요 정보를 제공한다. 아이들이 좀 남다른 것 같은데? 전임자의 죽음에 숨겨진 이야기가 있을 것 같은데? 등 과 같은 의문점이 생기지만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의문점을 해결할 수 있는 결정적인 단서를 숨기고 있어서 확정적인 흐름을 잡을 수 없다. 익숙치 않은 상황에 여러모로 불편하게 느껴질 상황이다.


확정된 이야기 없이 암시만 존재하고 있는 모습에서 열린 구조를 발견할 수는 있다. 하지만 이야기의 다양한 추정이 가능한 것에대해 신선하게 느껴야할까? 아니면 '이게 뭔 얘기야, 도대체 어쨌다는 거야'라며 투덜거릴까.
마치 하이퍼텍스트의 열린 가능성을 영상으로 옮겨놓은 듯한 느낌도 든다. 이야기를 수동적으로 받아들여야만 했던 관객들에게 능동성을 부여해준 것은 사실이니.


뒤에 있는 여자는 살아있을까? 아니면...



마지막 안나의 독백은 관객을 향한 것이었다. '진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나 하나 뿐'이라는. 감독이 감춰놓은 하나의 진실도 있겠지만, 관객 개개인이 스스로의 판단으로 추정, 확정할 수 있는 이야기 또한 또 다른 하나의 진실이 될 수 있을 듯하다. 그래도 한 시간 반 동안, 순서대로도 아닌 사방으로 흩어져있는 암시만을 갖고 알아서 이야기를 구성해내라니. 좀 번거로운 것은 사실이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4
  1. DDing 2010.06.20 10: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하이퍼텍스트같은 영화라는 말 좋은데요. 메모하고 있습니다. ㅎㅎ
    결국 보는 사람이 더 알려고 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영화라는 얘기인가요.
    각자가 느끼고 진실을 깨달아야 한다니 쉽지 않은 영화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06.20 11:36 신고 address edit & del

      제가 언어사용에 있어서 오버히트한 것이라 보여질 수도 있지만, 그냥 제 느낌에 관객 스스로가 내러티브를 구성하는데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특성을 고려하다보니깐 인터랙티브한 성향을 두드러지게 드러내는 한 단어가 문득 떠오르더라구요.

      영화 자체의 흥미도를 따지자면 별 것 없는 영화일 수 있겠지만, 그냥 신선하게 느껴졌습니다. ^^

      DDing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 Reignman 2010.06.20 13: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혀 정보가 없는 영화인데
    포스터가 상당히 독특하네요.
    공포영화인가봐요. ㅎㅎ
    한번 보고 싶긴 한데 이런 영화는 다운받아 보는 건가요?

    • 아키라주니어 2010.06.20 13:51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장르는 공포영화이지만 기존 공포영화를 생각한다면 별로 무섭지 않습니다. 유령이 등장한다는 것 때문인듯한데, 내용만 보자면 미스터리 스릴러 정도일 듯 싶어요.

      정식 루트로 접할 기회는 없는 것 같아요. DVD 출시도 안되었고. 구할려면 어둠의 경로를 이용할 수 밖에 없을 듯싶네요. 저역시도. ^^

  3. 엘로스 2010.06.21 09: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기묘한 포스터만큼 영화가 특이했나 보네요. ^^ ...제작사가 갖고 있을 겁니다 라는 밑의 주석이 묘하게 매치됩니다. ㅎ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0.06.21 15:19 신고 address edit & del

      작년 이미지 저작권에 대한 경각심이 이슈화되면서 저도 문구를 넣었는데요. 원래는 제작사나 출판사 이름을 알아봐서 기입했는데 영~귀찮더라구요. 그래서 저렇게 때워버린....^^;;

  4. 미자라지 2010.06.21 16: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읽어도 무슨말인지 잘 모르겠네요..ㅋ
    워낙 영화는 액션, 멜로, 코믹 밖에는 모르는지라..ㅋ

    • 아키라주니어 2010.06.21 19:13 신고 address edit & del

      죄송합니다. 제 글 솜씨가 좀 딸려서 전달력이 부족한...변명을 좀 해보자면 영화 자체가 좀 애매해서요..^^;;

      전 워낙 잡식성이라 말씀하신 장르도 좋아하고 이것저것 손에 잡히는대로 보는 편이에요. 그러다보니 한 우물을 파지못해 헛점이 종종 드러나곤 합니다. ^^;;

  5. 햄톨대장군 2010.06.21 17: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태그에 더 눈이 쏠리는군요 ㅋ

  6. 영심이 2010.06.21 20: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 공포영화 좋아하거든요...^^
    머리 산발 하고 나온 귀신영화도 무척 공포스럽지만 ..약간 미스테리한 묘한 분위기의 공포영화도 잼있더라구요 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0.06.21 21:22 신고 address edit & del

      오~~~반갑습니다. 공포영화 좋아하시는군요! 아무래도 국내에선 특정시기에만 환대받는 장르이다보니...^^

      말씀하신 것처럼 그런 특성을 보이는 영화들이 있는데, 이 영화는 그렇게 할 수 있지만 좀 소심하게 대응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혹은 욕심을 좀 냈던 것일수도 있구요. 유령의 존재 자체도 의문으로 작용하는 설정이 되어 있어서요, 유령이 나타나도 정서적인 변화가 별로 안일어나요. 그게 좀 아쉬웠죠. ^^

  7. 끝없는 수다 2010.06.22 00: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와~ 왠지 끌리는데요? 하지만 막상보라고 하면 못봐요 ~ 공포영화는 넘 약해져서 ㅠㅠ

    • 아키라주니어 2010.06.22 02:34 신고 address edit & del

      '공포'라는 특성을 생각한다면 이 영화는 그렇게 걱정하실 필요는 없어요~ 일반적인 공포영화는 아니다보니깐...후훗
      다만 정식 루트를 통해서는 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니라는 것이 문제죠. ^^;

prev 1 ··· 137 138 139 140 141 142 143 144 145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