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가면라이더 류우키 - 외면받은 성인?


가면라이더 류우키 仮面ライダー龍騎 (2002, 50화 完)


오노데라 아키라 외
고바야시 야스코/이노우에 도시키
스가 다카마사/마츠다 사토시/스기야마 아야노




가면라이더 류우키(이하 류우키)는 이른바 헤이세이(成) 라이더로 분류되는 시리즈 가운데 3번째 작품이다.
가면라이더 쿠우가(이하 쿠우가)와 가면라이더 아기토(이하 아기토)에 이어 2002년, 1년 동안 50화의 분량을 방영하였다. 쿠우가와 아기토는 세계관을 공유하는 특성이 엿보였지만 류우키에 와서는 완전히 분리시켰다. [각주:1] 

[ORE저널]의 견습기자 '키도 신지'는 취재 도중 검은색의 카드 덱을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 카드 덱으로 인해 미러월드로 빨려들어가 가면라이더의 존재와 그들간의 싸움에 대해 알게된다. 그 역시 가면라이더 류우키로 변하게되어 싸움에 말려들지만 운명처럼 정해져있는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오히려 라이더간의 싸움을 말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게 되는데......



류우키를 처음 접했을 때의 느낌은 이질감이었다.
쿠우가와 아기토를 보면서 좋았던 점 하나는 성인 시청자를 포용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아기토 리뷰를 하면서도 지적했었지만 아기토 방영 당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시청자는 30대였다. 물론 나 역시 적절하게 활용된 미스터리 구조를 바탕으로 특촬물의 매력을 충분히 즐길 수 있었다. [각주:2] 어렸을 때 과거의 가면라이더를 기억하는 사람들에겐 선물과도 같은 것이었다.


하지만 류우키에 와서는 저연령층에 초점을 맞춘 것 같아 성인관객으로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미러 월드'라는 가상의 세계를 설정하여 현실적 감각을 떨어뜨리고 있다. 전작들이 알 수 없는 외계존재들을 등장시키고 있지만 최대한 배경의 현실적 감각을 유지하려 한 것에 비하면 분명 상대적인 차이를 보인다. 그리고 변신 시스템의 변화는 큰 영향을 미쳤다. 가면라이더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변신 벨트일 것인데, 류우키에서는 '카드 덱'을 시스템에 포함시켜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대상 연령을 대폭 낮춰버렸다. 물론 보유한 카드에 따라 다채로운 연출이 가능하기에 볼 거리는 더 늘어난 것으로 판단할 수 있으나 그렇게 보여지는 연출 조차 특수촬영이 아닌 CG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자연스러움을 많이 상실했다.
더불어 이번 작품에선 가면라이더가 총 13명이나 등장한다.[각주:3] 원래 가면라이더 사이에 싸움이 일어난다는 설정에 의한 것인데 기존의 것과는 차별화를 둔, 신선한 것이기도 하지만 캐릭터가 많아지다보니 캐릭터성은 더 단순해져 버렸다. 물론 그 가운데 비중있는 캐릭터는 5명 정도이지만 그들 역시 설정에의해 목표가 고정되다보니 다양함을 기대하기는 어려워졌다. [각주:4]



그렇다고 형편없는 작품이라고 생각되진 않는다.
이야기의 기본적인 뼈대를 이루는 미스터리는 전작들보다 좀 더 튼실하고 디테일하게 꾸며졌다. '미러월드'라는 세계관을 창조하면서 그와 얽힌 드라마속 미스터리와의 관계가 충분히 설명되고 있기에 즐길만한 가치는 있다고 여겨진다. 그리고 그런 이야기는 엔딩에 이르러 단순히 해피엔딩만을 염두에 두진 않기에 더욱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었다.
그리고 극장판과 SP 드라마판으로 또 다른 이야기를 선보이고 있어 흥미를 주기도 한다.[각주:5]
 


헤이세이 라이더의 시작을 알린 쿠우가를 비롯해서 연이은 아기토와는 분명 큰 차별화가 느껴지는 작품이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그러한 이유들로 인해 개인적으론 그 차별화를 반가워할 순 없었다. 가면라이더라는 작품이 현재는 비교적 저연령층을 대상으로 삼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과거의 가면라이더(쇼와라이더)와 원작만화는 성인층까지 아우를 수 있는 매력을 지니고 있었다. 그리고 다시 복귀한 가면라이더의 모습이 훌쩍 커버린 나에게도 충분히 매력을 전달할 수 있었기에 반가웠었다. 그렇기에 일부 아이템의 선정과 연출의 변화를 통해 저연령층에게 어필하는 모습은 이질적으로 느낄 수 밖에 없었다. 물론 이런 특성이 이후에 계속 등장한 가면라이더 시리즈 전반에 보여지는 것은 이러한 변화가 어쩔 수 없는 것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며. 별도의 극장판 가면라이더를 통해 성인들을 충족시키려는 시도 또한 TV 시청자의 연령대를 명확하게 만들려는 증거일 수 있을것이다.
하지만 키덜트의 기대 또한 존재하는 것이니 아쉬움 또한 어쩔 수 없는 것이렷다. 뭐, 무난히 볼 순 있었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1. '가면라이더 류우키 하이퍼 배틀'이라는 특별한 영상을 통해서 류우키와 아기토를 격돌시키는 연출을 보이기도 했지만 메인 스토리와는 상관없는 것이다. [본문으로]
  2. 특촬물이기 때문에 저연령층을 대상으로 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주고 있다. 가면라이더의 특성을 포함하고 있지만 유치할 것이라는 감성적 특성을 최소화하고, 드라마 구조 역시 성인들도 즐길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다. (물론 이런한 점을 위해 이후에 등장하는 작품들도 미스터리라는 장르에 기대는 경향이 크긴 하지만) 표현방식의 문제이지 가면라이더라는 영웅을 소재로 삼는 것은 큰 문제가 될 것이 아니다. 이미 우리는 헐리웃 영웅들에 열광하고 있지 않았던가? 어떤 연령층에 어필할 수 있느냐는 연출 방식의 차이일 뿐이다. [본문으로]
  3. 본 편 외에 SP와 극장판을 모두 포함한 것을 전제로 함. [본문으로]
  4. 추구하는 목표와 이뤄질 수 없는 현실간의 괴리감으로 고민하는 캐릭터를 기대할 수는 있으나 거기까지다. [본문으로]
  5. 물론 이 점은 이 작품 고유의 특성은 아니다. 다른 작품들도 볼륨의 차이는 있지만 다양한 이야기를 다른 매체를 통해서 전하고 있으니.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13
  1. 카타리나^^ 2010.06.22 09:3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본적이 없는거네요 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0.06.22 11:25 신고 address edit & del

      특별히 관심이 있지않는한 접하기 쉬운 드라마는 아니죠. ^^;

  2. DDing 2010.06.22 13: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가면라이더도 여러 편이 있죠?
    전 두 가지 정도, 투니버스에서 하는 걸 봤는데
    기존 전대물하고 좀 다른 느낌이어서
    나름 재밌게 본 것 같아요. ^^
    (태그 보고 웃고 갑니다. 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0.06.22 13:46 신고 address edit & del

      시리즈 많이 나왔죠. 90년대 이전 시리즈는 차치하고서라도 2000부터는 매년 다른 시리즈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 작품도 투니버스에서 2005년도에 방영했었어요. 국내 처음으로 정식 수입된 작품이죠. 레인저 시리즈와 같은 전대물보단 좀 더 성인 취향에 맞을만한 요소들이 있어서 좋아요 ^^

      배고픈자의 넋두리지요. ㅎㅎ

  3. 햄톨대장군 2010.06.22 15: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가면라이더 얼핏~들어본 것 같은데..
    사진을 보니까 또 전혀 모르는 것 같기도 하고~후훗-

    2005년도 투니버스라..성인취향에 맞다니 볼만한가보네요 ㅋㅋ

    • 아키라주니어 2010.06.22 15:43 신고 address edit & del

      특촬물에 관심이 있다는 전제하에 어른들에게도 어필할 수 있다는 것이지 일반적인 어른들의 시각으로는 수용하기가 좀 그렇습니다. ^^;;
      섣불리 추천하기엔...분량도 만만치 않아요.

      제 취향이 좀 그렇습니다. 하하핫. ^^

  4. 사라뽀 2010.06.22 17: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류우키 아니고 쿠우가였던 것 같은데.. 암튼 전 오다기리 죠가 나온다기에 한 번 봤다가 접었던 드라마시리즈랍니다.. 요즘 가면라이더는 어떤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ㅋㅋ

    • 아키라주니어 2010.06.22 17:48 신고 address edit & del

      오다기리 죠면 쿠우가 맞습니다. 오호홋! 반갑습니다. 접으셨다하더라도 제 주위에 접해 본 사람조차 없다보니...;
      심지어 제 동생은 "이런 것도 보냐?" 면서 비웃고 말았던....-_-;

      최근 나온 시리즈는 저도 아직 보질 못했습니다만, 좀 더 화려해지고 좀 더 아동틱해진 듯합니다. ^^

  5. Reignman 2010.06.23 08: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앗..이거 무슨 후레쉬맨같은 건가요?
    오다기리 죠가 나왔다니...
    김성수의 벡터맨과 느낌이 비슷하군요. ㅎ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0.06.23 16:07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김성수의 벡터맨과 비교할 수도 있겠군요. 하핫.
      하지만 퀄리티는 크게 차이가 납니다. ^^

  6. 윤뽀 2010.06.23 11: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렌맨처럼 후레쉬맨인가? 생각했는데 ㅋㅋ
    저도 보지 못한 거네요 +_+

    • 아키라주니어 2010.06.23 16:22 신고 address edit & del

      레인맨님 처럼 후레쉬맨을 기억하고 계시군요. ^^
      그런데 조금 다릅니다. 후레쉬맨은 전대시리즈이지만 가면라이더는 독자적인 다른 시리즈를 구축하고 있거든요.

      이시노모리 쇼타로 원작으로 1971년에 일본에서 처음 방영된 이후로 수십년간 특촬물의 대표적인 시리즈로 자리잡은 작품입니다. 2000년 '가면라이더 쿠우가'에서는 오다기리 죠가 주인공으로 등장하기도 했었는데(당시엔 오다기리 죠도 신인이었죠) 요즘은 대체적으로 젊은 연기자의 등용문처럼 여겨지기도 합니다.

  7. 유현 2015.02.07 10: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가면라이더 드래건 (류우키) 투니버스 성우들 중 키도 신지역의 오인성님은 스피드왕 번개나 콘체르토의 장우민역으로도 출연하셨고 아키야마 렌역의 최재호님은 환상게임의 유각(청룡 칠전사.)이고 칸자키 유이역의 이현진님은 꿈빛 파티시엘의 현마리,칸자키 시로역의 정승욱님은 환상게임의 유진(주작 칠전사.),아사쿠라 타케시역의 이주창님은 환상게임의 유류(백호 칠전사.)와 아표와 철만,나나코의 정혜옥님은 꿈빛 파티시엘의 루미,유이 외숙모 사다코역이 박은숙님은 스피드왕 번개의 허종지,유이치와 소년 칸자키역의 신용우님은 꿈빛 파티시엘 프로페셔널의 고교 가온과 진바의 이스트역으로도 출연하셨다고 하신답니다요.

prev 1 ··· 136 137 138 139 140 141 142 143 144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