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다큐멘터리 3일 - 여풍당당, 여자경찰교육생 3일



- 다큐멘터리 3일 - 여풍당당, 여자경찰교육생 3일


12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여자경찰의 길에 들어선 여성들의 교육기간을 3일간 담아내었다.

아침에 일어나서 4km 의 구보를 한 후, 고등학생을 연상케하는 수업을 듣고, 체력훈련을 겸하는 각종 훈련을 거치면서도 한 순간의 실수를 용납하지 않는 생활. 몸에 오싹한 기운이 돈다. 내 기억이 틀리지 않다면 군대 생활과 다를바가 없다. 남자들 중엔 그 생활을 피하고자 온갖 불법적인 일을 벌이기도하고, 한 번 군대를 다녀온 사람도 두 번 가고싶지는 않다는 그 생활을 자진해서 체험하고 있는 그녀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나이대가 참 다양하다는 것이 신기하다. 20대에서 40대까지, 젊은 여성에서 가정주부까지 참 다양한 사람들이 모였다. 그런 사람들이 1백명이 넘는 경쟁율에 부딪히며 수 년간 도전하여 지금의 자리까지 오게되었다. 군대에 비하자면 비교적 짧은 24주 간의 교육기간이지만 화면만으로도 충분히 고생하고 있는 모습이 전해졌다. 게다가 교육을 오기전까진 평범한 여성이었기에 체력적인 면에선 남성보다 불리한 입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들이 보여준 정신력은 왠만한 남성들을 압도할만한 것이었다.


그녀들을 결심하게끔 만들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인터뷰에 응하는 그녀들은 제각기 다른 삶을 누리다가 온 사람들이었다. 수 년의 시간을 이 길을 위해 투자한 사람도 있었고, 남편은 싱가폴에 자녀는 제주도에 맡기고 교육을 받으러 온 사람도 있었고, 한창 놀고싶은 젊은 나이에 군장을 갖추고 흙바닥에서 구르기 위해 온 사람도 있었다. 무엇이 자신을 밀어붙인 것인지는 본인들만 알 수 있는 것이겠지만 그 선택에 얼마만큼의 무게가 실린 것인지는 느낄 수 있었다. 정의구현을 위한 것인지, 직업의 일환으로 선택한 것인지, 단순히 오기가 붙은 것인지는 당사자외에는 아무도 모르겠지만 동기와 상관없이 그 가치는 충분히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었다.



그녀들이 자신의 선택에 후회하지 않고, 앞으로도 포기하지 않고 살아간다면 이와같은 기회를 통해서 엿보게 된 이들에게도 격려를 줄 수 있을터였다. 놀라운 경쟁율과 남성을 앞도하는 정신력이 뒷받침하지만 여전히 소수인 여성 경찰들. 실무에 투입되면 교육과는 비교하기 힘든 일을 더 많이 경험할테지만, 여성의 아름다움이 화장과 여성성에만 기인하고 있지는 않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었다. 그런데 남자 눈에도 충분히 미인으로 보일만한 분들이 종종 있었다......;;;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의 폭이 넓혀져도 나에겐 없다. 젠장.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 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 놀라운 점 하나는 힘든 훈련을 거치면서도 화장을 빼먹지 않는 그녀들! 진정한 강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4
  1. DDing 2010.07.05 05: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엔 시위대 앞 인간 방패로 여자 경찰들이 나온 적이 있었죠.
    한 명의 정당한 경찰관으로서 대우받고 행동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되는 것도 중요할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07.05 17:24 신고 address edit & del

      요즘도 불법시위가 아닌 경우, 질서통제를 위해서 여자경찰이 선두에 선다는 것 같더군요. 5kg짜리 방패를 들고 연습하는 모습이 화면에 잡혔어요.

      과거엔 분명 공권력이 오남용되는 때가 있었지만 요즘은 경찰이라는 이유만으로 욕먹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문제는 지도층에 있는데 몸으로 뛰는 이들이 욕을 먹게되는....; 말씀하신 것과같은 기반이 형성되면 좋겠어요. ^^

  2. 사라뽀 2010.07.05 06: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요거 봤어요... 계속 떨어지다가 5년만에 합격했다는 분을 보니,, 대단하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 분은 분명, 강도 한 명 쯤 때려 잡을 듯 합니다. ㅋ

    • 아키라주니어 2010.07.05 17:25 신고 address edit & del

      열심히 사는 여성들은 참 아름답다! 겠죠? 뭐, 누구에게나 적용될 수 있는 말이긴 합니다만. ^^

  3. 햄톨대장군 2010.07.05 08: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 저도 한번 보고 싶은데요.

    • 아키라주니어 2010.07.05 17:26 신고 address edit & del

      케이블 KBS프라임 채널에서 다큐멘터리를 방송해주고 있지만 언제 방송될지 몰라서리...^^;;
      인터넷 재방을 이용하시면 어떨지 합니다. (어둠의 경로에도 올라오긴 하겠습니다만. ^^;;)

  4. 아빠소 2010.07.05 23: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런 남들이 하지않는, 어려운 일에 도전하는 분들은 남자건 여자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같은 사람은 죽었다 깨어나도 하기힘든 인생에서의 도박이죠...부럽기도 하고..

    • 아키라주니어 2010.07.06 01:35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렇죠. 분명 힘든 일에 도전하고 노력하는 모습은 아름다워요. 그런 힘든 일 중 대표적인 것 하나는 한 가정의 가장이 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자신만을 책임지는 일보다 다른 누군가를 책임지는 일이 더 어려운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전 아직 미혼으로 그런 일을 해내는 분이 부러워요. ^^

  5. 존마이크 2010.07.05 23:3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여경이 아닌 여군 3일이었다면 끝까지 봤을텐데..ㅋㅎ

  6. ☆북극곰☆ 2010.07.06 08: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나이대가 다양하다는 면에서 약간 의외네요. 여군과는 달리 여경의 경우에는 진입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가 보네요. 저도 가끔 여경이 업무를 보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는 하는데 허리춤에 차고 있는 권총과, 경찰차를 운전하는 모습, 제복입고 있는 모습등등 남자들과 완전 똑같이 활동하고 있는 것 같더라고요. 특히 군인이나 경찰등의 분야에서는 여자들의 역할도 굉장히 중요시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갑자기 문뜩 생각나는 것인데 예전에 "세친구" 라는 시트콤에서 윤다훈이 여경을보고 한눈에 반하던 장면이 떠오르네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7.06 14:59 신고 address edit & del

      높은 경쟁률에 우리나라 여성들이 이렇게 관심이 있었나? 하면서 놀랐어요. 물론 국내 실정상 여군의 진입장벽보다는 수월한 편이긴 하겠죠. ^^
      21세기는 그 어느 때보다 여성들의 활동에 관심을 기울여야하지않나 생각해봐요. 변화없는 남성들에비해 여성들의 변화는 자신은 물론, 굼뜬 남성들까지 변화하게 만드니까요.

      깔끔하고 반듯한 제복을 입은 여성이 멋져보이긴해요. ㅋㅋ

  7. 하늘연 2010.07.06 16:3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3일. 재미있는데 항상 제시간에 챙겨보진 못해요.
    그래서 전 항상 한참 지난 3일을 보고 합니다.
    아마도 이편도 다음달이나 되야 보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여경의 제복... 참으로 좋습니다. 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0.07.06 17:07 신고 address edit & del

      다큐멘터리의 경우 재방이 드물어서 시간대를 잘 맞추지 못하면 놓치기가 쉽죠. 게다가 공중파이니...^^

      제복을 좋아하시는군요! 하핫

prev 1 ···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