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 불임 클리닉의 부활 _ 남 얘기가 아니다

마리아 불임 클리닉의 부활 (Gene Waltz, 2008,2008) [각주:1]

 

글쓴이 : 가이도 다케루

출판사 : 은행나무

 

 

책의 원제는 위에 써놓은 것처럼 'Gene Waltz', 유전자 왈츠이다. 유전자를 이루는 기본 아미노산의 조합이 세가지 조합으로 이뤄진다는 특성을 활용, 생명의 기본리듬은 3박자 즉, '왈츠'인 것이라고 친절히 설명하고 있다. 그런 작가만의 네이밍 센스는 바다를 건너오면서 한국 특유의 네이밍 센스와 교접하여 환골탈태하게 된 것. 장하다.

 

 

전작들과는 다른 느낌으로

이 작품은 기존에 알려진 작가의 전작들과는 사뭇 다르다.

여전히 이슈가 될 만한 의료계의 사회적, 윤리적 문제를 다루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이나 소재를 풀어나가는 방법이 분명 차이를 보이고 있다. 가장 큰 차이점은 캐릭터. 기존 작품들이 캐릭터로 인해 시선을 많이 빼앗겼다면 이 작품은 분명하게 네러티브에 무게가 실려있다. 일본에서 실제 있었던 일의 신문 기사를 인용한다던지 이야기의 흐름을 캐릭터에 의존하지 않고 시간의 흐름에 따른 사건의 변화에 기초를 두고 있다. 물론 앞서 언급한 것처럼 캐릭터는 두더지 마냥 튀어오르지 않으니[각주:2] 상대적으로 이야기 자체에 좀 더 시선을 두게된다.

 

 

Issue

이 작품에서 말하고 있는 것은 크게 '의료행정의 부조리함' 과 '대리모 출산'을 다루고 있다.

각각 사회적인 문제와 윤리적인 문제를 다루고 있는 것이다.

시시각각 변화, 발전하고 있는 의료행위에 비해 의료행정은 그 속도에 발맞추지 못하고 있다. 결국 서로 이해하지 못하고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는 상황에서 이 조합은 계속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는 것이다. 이 작품에선 '산과'를 예를 들어 설명하고 있지만 그 대상은 단순히 한 분야만 해당된다고 볼 수는 없을 것이다.(작가는 이미 다른 작품을 통해서 행정과의 마찰을 충분히 언급해오고 있다) 시대에 뒤쳐지고 현실을 포용하지 못하는 행정적인 문제를 좀 더 직접적이고 자극적으로 지적하는 이야기에 나도 모르게 한 숨이 절로 나온다. 더불어 예상할 수 없었던 의료과실로 인해 구속된 한 명의 의사로 인해 한 지역의 '산부인과'가 붕괴될 수 있었다는 것이 정말 현실적으로 일어날 수 있었던 것인지 의아스러웠다. 하지만 옮긴이가 남긴 글을 통해 국내 실정도 좋지 않다는 이야기를 접하곤 경악스러웠다. 물론 일본은 지방의 한 예였고, 서울은 대도시이니 비교할만한 대상은 아니겠지만 이처럼 간접적으로나마 접하게 되는 이야기가 남 이야기같지가 않았다.

 

이야기의 또 하나의 핵심은 대리모 출산에 대한 것이다.

주인공 리에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문제이기도 한데 작가는 본 이야기를 통해서 불임부부에 대한 정부의 지원과 대리모 출산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전하고 있는 듯 하다. 소설 속 인물을 통한 간접적인 것이라도 하나의 해결책으로 제시되고 있는 모습은 아직까진 논란의 여지가 많을 문제이다. 국내에서도 체외수정은 인정하고 있으나(자연임신이 안되는 경우 부모의 정자와 난자를 채취해서 건강한 어머니의 자궁에 착상하는 방법) 난자매매가 문제시 됨에 따라 작년 말 법적으로 여성이 평생동안 난자를 채취할 수 있는 횟 수를 3회로 제한하였다. 즉, 불임부부의 경우 세 번의 기회를 실패하였을 경우 평생 아이를 가질 수 없다는 얘기겠지. 그리고 대리모 출산과 관련되어서는 아직 관련 법조차 개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뭐, 옛날부터 씨받이가 존재해 온 나라이니. 이와관련되어서 지속적인 윤리문제가 언급되고 있으니 어찌되었던간에 현실적인 상황을 반영한 법 개정이 시급할 듯 싶다.

 

 

사회적인 문제든 윤리적인 문제든 별도로 구분지어 생각할 수 없을 것이다. 발달된 의료기술로 인해 기존 윤리, 행정과 지속적인 마찰이 일어나고 있는 이상, 개인적으로도 행정적인 시정을 요구하는 작가의 의도에 어느정도 공감하는 바가 있다. 엔터테인먼트의 일환으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작가의 전작들과는 다르게 조금은 진지하게 말하는 이 작품 또한 흥미롭게 읽을 수 있었다.

 

 

참고로 이번 주 (9/21~9/27) 동안 진행되는 EIDF 2009, EBS 국제다큐영화제에 출품된 작품 가운데 '구글베이비' 라는 작품이 있다. 이 작품은 '대리모 출산'과 관련되어 현실적인 고찰을 하고 있는 작품이니 이 문제에 대해서 관심이 있다면 관람하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출품 된 작품들은 EBS 에서도 방영되고 있으나 '구글 베이비'는 어제 방영해버렸다. 고로 관람을 원하는 사람은 이와여대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관람할 수 있을 듯. 수요일 오전과 금요일 저녁에 상영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자세한 스케쥴은 EIDF 2009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 활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출판사에서 갖고 있겠지요.

+ 출처는 인터넷 서점 알라딘 입니다. 이미지 클릭 시 관련 상품으로 이동합니다.

+ EIDF 2009   공식 홈페이지 링크입니다.

 

 

 

 

  1. 번역서적의 경우, 자국 내에서의 실제 출판년도와 국내에서의 번역출판년도를 이와같이 표기하고 있으니 참고바람. 물론 앞의 것이 자국출판년도이고 뒤의 것이 국내출판년도이다 [본문으로]
  2. 주인공인 리에가 '얼음마녀'라는 별명을 갖고 있을 만큼 일반적인 여성과는 차이가 있긴 하지만 다구치-시라토리 콤비에 비하자면 새발의 피다. 그리고 그녀의 독특함은 개인의 매력으로 활용되기 보단 사건의 변화와 흐름에 좀 더 기여하고 있는 느낌이다. [본문으로]
신고
Trackback 0 Comment 4
  1. 김투덜 2009.09.29 22: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감상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한 지역의 '산부인과'가 붕개될 수 있었다는 -> 한 지역의 '산부인과'가 붕괴될 수 있었다는
    요 부분이 눈에 콕 박히더군요.^^;

    • 아키라주니어 2009.09.29 23:49 신고 address edit & del

      악! 그런 오타가 있었군요. 손 가는대로 쓰고 난 뒤, 재고없이 탈고해버리니 종종 이런 일이 생깁니다. 윽~

  2. 김투덜 2009.09.30 22: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재고없이 탈고한 것 치고는 오타가 매우 적으신 것 같은데요. 평소 오타가 없다가 딱하나 실수하시니 눈에 확 들어온 것 같네요.^^;

    • 아키라주니어 2009.10.01 00:17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래도 지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계속 놔뒀으면 전세계적인...아니, 한국어 통용권 내에서 망신살 뻗쳤을게지요.ㅋㅋ

prev 1 ··· 245 246 247 248 249 250 251 252 253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