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의 오마주 _ 평론이지만 교육적이기도.

박찬욱의 오마주

 

글쓴이 : 박찬욱

출판사 : 마음산책

 

 

영화 관계자들 중 영화광이 아닌 사람은 없겠지만 그 가운데서도 박찬욱 감독은 '살아있는 DB' 라고 일컬어도 좋을 정도로 남다른 영화광이라고 알려져 있다. 지금은 한국 영화계의 중추로써 알려져 있는 유명감독이지만 감독으로써 유명세를 알리기 전, 그는 단순한 영화광이었을 뿐이었다. 그리고 그런 특성을 이용하여 간간이 영화 관련 원고를 쓰면서 생계를 이어가던 시절(가정 내 재력은 어떤지 잘 모른다. 그냥 본인이 그렇게 밝히고 있다. 들리는 얘기론 유복한 가정의 출신이라 이야기도 있다), 당시의 원고를 정리해서 출판한 책이 1994년에 출판된 '영화보기의 은밀한 매력 : 비디오드롬' 이다. 그리고 그 책은 형편없는 (정확한 판매부수는 모르나 그렇게 밝혀지고 있다) 판매부수로 인해 절판되었으며 이후 원고를 보충, 재편집하여 출판한 것이 바로 이 책이다.[각주:1]

 

 

제목의 변화는 그가 쓴 평론의 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그와 더불어 절판되었던 기존의 책과는 다를 것이라고 예상되는, 각 글마다 부여되어 있는 제목의 특성과도 관련되어 보인다. 책의 제목을 통해서 인위적으로 부여된 것인지 원래 그런 제목을 사용했는지는 모르지만(절판된 책을 못봤기 때문이다), 글의 제목들을 보면 평론의 대상과는 다른 영화의 제목을 차용하고 있는 것을 보게 된다.(모든 글은 아니고 대부분의 글들이 그러하다) 그리고 그런 방법을 통해서 대상 영화에 대한 자신의 판단을 함축적으로 드러낸다. 다만 제목에 언급되는 영화와 대상이 되는 영화의 연관성을 이해하는데는 좀 시간이 걸린다. 최소한 글을 다 읽을 때까지는. 풋

 

오마주의 특성이 드러나는 것은 제목 뿐만 아니라 본문을 들어가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그가 영화광이라는 특성 역시 재차 확인할 수 있다. 책 내에 포함되어 있는 상당수의 글을 통해서 확인되는 이 특성은 바로 비교와 인용이다. 그는 다른 영화들을 인용하거나 비교함으로써 대상 영화의 본질을 파악해간다. 물론 그 본질은 그만의 것이긴 하지만 나름의 부연설명은 공감을 유도하기도 한다. 그런 방법을 통해서 이해를 돕기도 하지만......

 

다만, 인용하는 영화들이 다소 생소한 것이거나 널리 알려져 있지만 정작 접할 기회는 녹록치 않는 영화들이 상당수 포진해 있는터라 비교되는 영화 자체를 모르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그렇다보니 비교, 인용의 의미가 무색하다. 좀 더 잘 이해되기 위해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오히려 이해를 방해하는 꼴이 될 수도 있다. 물론 이런 상황은 개개인의 차이를 보일 수 있다. 더불어 나 역시 온전히 글을 이해하진 못했다. 쉬운 문장으로 설명하곤 있지만.

 

 

짧은 호흡으로 소화할 수 있는 책은 아니다.

어차피 평론집이니 단숨에 읽어내려 갈 필요도, 할 수도 없는 글이다.

간간이 영화를 감상하듯 각각의 글을 읽는 것이 좋을 듯 하다는 생각이 든다. 더불어 그가 언급하는 혹은 추천하는(언급되는 모든 영화들이 그 대상이다) 영화들을 리스트에 추가할 수도 있으니 교육적이기도 하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사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출판사에서 소유하겠지요.

+ 출처는 인터넷 서점 알라딘 입니다. 이미지 클릭 시 관련 상품으로 이동합니다.

 

 

  1. 이번 개정판을 내면서 글쓴이가 남긴 글을 보면 이전 책이 잘 팔리지 않았던 사실에 대해 퉁명스러운 듯 언급하는데, 왠지 귀엽게 느껴진다. 하하핫. [본문으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47 248 249 250 251 252 253 254 255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