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다큐멘터리 3일 - 세상에서 가장 느린 전차, 경전선 3일


20세기와 21세기의 큰 차이점 가운데 하나는 '기다림'에 대한 가치이다.
고진감래(苦盡甘來)의 의미가 효용성 있던 과거에는 기다림이 갖춰야 할 덕목으로 자리잡았었지만 오늘 날에는 더 이상 미덕으로 여겨지지 않는다. 기술발달이 가치변화를 가져왔는지, 가치의 변화가 기술발달을 자극했는지 모르겠지만 현재의 우리는 수 많은 도구의 도움을 받아 '좀 더 간결하고 빠르게!' 를 외치고 있다.


그런 우리들에게 아직 기다림을 미학으로 승화시키고 있는 것이 있다.
평균 시속 50km.
경부선 삼랑진역과 호남선 광주송정역 사이를 잇는 노선. 경상도와 전라도를 이어주는 노선이라 경전선이라 칭함.
총 49개 역, 300여 km 구간을 약 6시간에 걸쳐 운행.



'세상에서 가장 느린 전차' 라는 제목으로 '다큐멘터리 3일' 을 통해 소개된 경전선.
이미 6년전에 300km 넘는 속도로 운행되는 KTX 가 개통된 현실과는 사뭇 다르다.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의 발달과 함께 기다림의 가치가 빠르게 퇴색해버린 오늘 날, 느릿한 완행선의 의미는 무엇일까?


경전선 전차에 몸을 실은 어느 젊은 여성은 추억을 얘기한다. 왠지 나이와 어울리지 않는, 어르신의 회상을 듣는 듯하지만 그녀가 기억하는 모습은 분명히 실체가 있었다. 이와는 다르게 노년의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도시에 가서 장사를 하기 위해 몸을 실은 할머니도 계셨다. 생계를 위한 선택은 또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수십년 직장생활을 마치고 노후의 여가로 이 전차를 선택하신 분도 계셨다. 전차 안에서 글을 쓰신다는 할아버지에게선 여유와 정신적 만족감이 느껴지기도 했다. 그리고 젊었을 땐 생활에 쫓겨, 나이 들어선 지병으로 여행할 기회가 없었다는 노년의 부부에게선 화살같은 시간의 흐름을 느릿한 전차를 통해 잡아보려는 느낌도 얻을 수 있었다.



느릿한 완행 열차에는 오랜시간 베어온 삶의 체취가 느껴진다.
추억도 좋고, 노후의 여가도 좋고, 생활을 위한 노력도 좋다. 어쨌든 각각의 삶의 일부분으로 움직여왔고, 현재도 운행되고 있다. 물론 과거에 폐쇄된 노선도 있었고, 앞으로도 경전선의 모습은 일부분 변형되거나 폐쇄될 예정이다. 하지만 멈춤없는 질주만을 추구하는 삶 속에서 억지로라도 과거의 리듬을 기억하고 있는 노선에 몸을 실어주는 것은 필요한 것이 아닐까. 숨을 고를 장소가 아직 존재한다는 것이 행운으로 여길 수 밖에 없는 세상 속에서.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0
  1. DDing 2010.07.12 05:3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가디림의 미학에 플러스, 느림의 미학이네요.
    빠름만으로는 이야기할 수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녹아있는 것 같아 좋습니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꼭 경험해 보고 싶은 시간이네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7.12 15:51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무래도 현 생활에서는 연결점을 찾기 어려우니 언제 시간을 내서 경험하면 좋을 듯해요. ^^
      ......그런데 그런 여유가 언제쯤이나 생길지...;;

  2. 사라뽀 2010.07.12 12: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완행이 아직도 있군요...!!
    저 예전에, 정선 갈 때 완행열차 타고 갔었는데(지금은 없어졌죠.. 심지어 경춘선 마저 없어진다면서요.. ㅡㅡ;;;;) 사람 달리기만큼 느리더라구요.. ㅋㅋ
    그래도, 열차 뒷꽁무니(?)에서 길게 이어지던 '철로'를 보던 추억은, 아마 앞으로도 주욱,, 잊지 못하겠죠...

    • 아키라주니어 2010.07.12 15:54 신고 address edit & del

      그 사람은 거의 6백만달라의 사나인데요? 기차 빠르기만큼 달리면...ㅋㅋ

      요즘 열차는 그런 추억을 만들지 못하는 것같아요. 폐쇄적이고 빠르기만 해서리...개인적으로 KTX를 한 번 타봤었는데 그 때 이후로 다시는 안타고 있어요. ^^;

  3. 카타리나 2010.07.12 16: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세상에서 가장 느린 전차라...그 말이 묘하게 설렘을 주는 이유는 뭔지 ㅡㅡ

    • 아키라주니어 2010.07.12 19:53 신고 address edit & del

      포인트는 '가장'에 있을까요, '느린'에 있을까요.
      낯선 것에서 호기심을 자극하는 무언가가 있을 것 같아요. ^^

  4. ☆북극곰☆ 2010.07.13 13: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왠지 지금 제 마음을 대변해주고 있는 멘트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느린!!!
    저는 지금 조금씩 조금씩 전진하면서 주변의 모든 것들을 즐기면서 여유 있게 바라보면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싶지만 현재 실생활은 절대로 그런 것들을 향유할수 없는 상태이죠.
    너무나 숨가쁘게 변해가고 정신없이 돌아가는 세상에 발맞추어서 빠르게 달리지 않으면 뒤쳐지는 듯한 기분이 들기 때문에 마치 목에 개목걸이가 달려 있는 상태로 뛰고 싶지 않은데 뛰고 있는 듯한 기분입니다.
    이런 상태가 유지되면 언젠가 지칠텐데..... 곰곰히 현재생활을 뒤돌아보고 여유를 찾기 위해서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대로 삶이 유지된다면... 왠지 바쁘게 살고 있는 것 같은데 더 무기력해질 것 같아요.

    • 아키라주니어 2010.07.13 16:12 신고 address edit & del

      인간의 기력이라는 것이 분명 한계가 있을텐데 참 아슬아슬하죠? 얼마전에 김정운 교수가 진행하는 열광이라는 프로그램을 봤는데요, 우리나라 국민의 쏠림현상에 대해서 얘기하더라구요. 그런 이야기를 생각해보면 앞만 보고 달려가는 다수의 흐름 속에서 잠시 쉬거나 뒤를 돌아볼 여유는 허락되지 않는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다들 지치고 힘들텐데......각자가 자신의 행복을 돌아볼 기회가 있었으면 해요. ^^

  5. Reignman 2010.07.13 13: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빠르고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에 가끔은 숨이 막힙니다.
    느릿한 완행열차를 타본지도 참 오래된 것 같은데
    전라도와 경상도의 순박한 풍경을 감상하는 재미가 아주 좋을 것 같네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7.13 16:08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게요. 요즘같은 세상에 더욱 더 필요한 것일 듯합니다. 통일호나 비둘기호가 없어진 이후로 접할 기회가 많이 줄었죠. 어렸을 때의 아련한 기억이 나네요. ^^

prev 1 ···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