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숨만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시 (Push, 2008)

감독 : 폴 맥기건
각본 : 데이빗 불라


조금은 독특한 설정의 초능력자들이 나타났다.
상대방의 기억을 조작하거나 냄새를 통해서 기억을 읽어내고 다른 이의 기척을 없애주는 등, 기존의 초능력자들이 물리적인 영향력을 극대화시켰다면 이 작품 속의 초능력은 좀 더 다채롭다.
물론 무버(mover) 와 같은 염동력자도 등장한다. 그다지 멋지진 않다.

영화 속에선 왓처(watcher) 라는 초능력이 등장하는데, 간단히 말해 미래를 내다보는 능력이다. 이 능력을 통해서 이야기는 좀 더 다채롭게 진행될 수 있는데 영화 속에서는 가변성있는 미래와 저항하기 힘든 결정된 미래 사이에서 묘한 줄타기를 보여준다. (후반 부 뻘짓 하기 전까지는)
영화의 흐름은 비교적 단순하게 진행되지만 위에 언급한 특성으로 그럭저럭 다양성을 보여주며 쉽게 진행 상황을 판단하기 어렵게 만들긴 한다. 하지만 이런 특성의 사용이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도를 지나쳐서 사용된다. 그리고 그 끝에는 주인공의 어설픈 제갈공명 흉내내기를 통해서 극을 이룬다.
이런 젠장.
그나마 관객들이 이해하기 쉽고 공감할 수 있던 플롯들이 그 뻘짓으로 안드로메다로 가버렸다.
단순한 이야기지만 해괴한 장치를 통해 엉키게 만들었다. 단 칼에 끊어질 고르디우스의 매듭이 되버린 듯.

히어로 무비면서도 화려한 이펙트가 적은 것은 이해할 수 있었다.
하지만 군데군데 엉성한 설정과 이야기를 망쳐버린 것은 참 봐주기 힘들다.
쓸만한 재료로 만들어낸 것이 고작 짬뽕도 아닌 잡탕이었다.
별 두개는 일종의 괘씸죄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사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는 Summit Entertainment/ Icon Produtions 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신고

'보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쁘진 않지만.  (0) 2009.03.31
볼보 타셨구나  (0) 2009.03.28
한 숨만 나온다  (0) 2009.03.28
뭐, 나름 향수를 느끼며....  (0) 2009.03.26
갈 때까지 가보자꾸나  (0) 2009.03.20
이런 고작  (0) 2009.03.19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435 436 437 438 439 440 441 442 443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