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_ 사실은 없지만 잘만들어진.

 

국가대표 (2009)

 

감독 : 김용화

각본 : 김용화

 

 

국내에선 인기없는 스포츠인 스키점프를 소재로 한 스포츠 영화.

인기가 없기 때문에 국가대표로 출전한 선수들이 금메달을 따오든 말든 신경쓰지도 않았고 오직 동계올림픽 유치에만 관심이 있는 현실에 대한 일침? 아. 이건 좀 오버다.

어찌되었든 비인기 종목인 스키점프를 통해서 썩 괜찮은 드라마를 만들어내었다. 아니, 비인기 종목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는지도. 고난이야말로 드라마를 만드는 가장 기본적인 요소가 아니던가.

 

무주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서 국가대표 스키점프팀이 급조되었다. 어린이 스키교실 강사였던 강삼을 코치로 알파인 스키선수였던 밥과 학생 때 스키 좀 탄다고 알려졌던 문제아들을 모아다가 국가대표 팀을 꾸리게 되었다. 생계문제로, 군대문제로, 여자문제로,가족문제로 스키점프팀에 합류한 이들이 과연 국가대표로써 제구실을 해낼지 어떨지?


 

픽션과 논픽션

 

영화는 처음 시작할 때 이 작품이 사실을 토대로 만들었다고 밝힌다.

하지만 관객은 이 영화를 논픽션이라고 곧이곧대로 믿기 어렵다는 사실을 얼마안가 알아차리게 된다. 실제로 영화에서 밝히는 문구를 보면 분명 사실을 토대로 '각색'했다고 말한다. 너무 극적인 설정을 지닌 캐릭터들만 봐도 스키점프에대한 사실은 모티브로만 차용한 것임을 알수있다.

논픽션으로 믿을 수 있는 이야기는 영화의 중간점 이전까지 고생이 많았다는 사실 뿐. 그나마 중간점을 넘어가면 드라마만 있을 뿐 사실은 없다. 아! 물론 즐거운 영화관람을 위해 이런 특성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것이다. 다만 영악하게 만들어진 이 영화에 대해서 재미있는 영화이긴 하지만 좋은 영화라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생각되어 조금 태클을 걸어보자는 것 뿐.

이런 요즘 심술이 늘었다. 작업한 것만 날리지 않았어도....쳇

 

 

계산되어진 드라마와 감동

 

모티브만으로 논픽션 드라마를 구성한 이 영화가 사실을 근거로 만들었다고 밝히는 것은 틀린 얘긴 아니지만 좀 뻔뻔스러워 보인다. 이런 문구가 영화를 받아들이는 관객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알고 활용한 것이라고 보면 된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영화 속 사실은 고생과 열정 뿐인 이 작품에서 사실을 운운하는 것은......글쎄? 어휘력이 짧아서 적당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는다. 그렇게 파고들면 캐릭터는 실제 인물들과는 상관없는 껍데기 일 뿐이고, 그로인해 만들어진 감동은 거짓된 것이라고 생각해야되나? 더불어 후반 애국가 제창씬은 서비스 혹은 보험의 기능을 갖고 있다. (이외에도 인위적인 감동을 위해 연출되어진 씬은 무궁무진하다) 어디까지나 자신있게 사실을 근거로 만들었다고 말하는 영화 자체로부터 생겨날 수 있는 의문과 판단이다. 좀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도 없진 않지만 거짓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그래도 재미있다!

 

사실 전달보다는 독자적인 드라마를 구성함으로 오히려 관객의 시선을 끄는데 성공한 이 영화는 분명 재미있는 영화이다. 어차피 상업영화로 만들어진 작품이며 스키점프라는 스포츠에 관심을 돌리기위한 선택으론 최상의 것이었다. 앞서 심술을 좀 부리긴했지만 이 작품의 인위적인 각색이 잘못되었다고 말하진 않았다. 오히려 잘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이지. 웰빙시대에 어울릴만한 영화는 아니지만 잘만든 영화임은 분명하다. 관객들에게 충분히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었다면 제 역할은 한 것이라 보여진다. 계산의 의미는 부정적인 것이 아니다.

 

흉보고 수습하는 것은 아니다. 개인적으로도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보았으니까.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드라마에 대해서 다른 시선으로 접근한 것 뿐이다. 느낌은 동일하다.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사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소유하고 있습니다.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2 Comment 4
  1. ssita 2009.08.21 12: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미녀는 괴로워를 보면서 느꼈지만 김용화 감독은 뻔한 공식들을 참 잘 요리하는 것 같아요. 불편한 구석도 조금 있었지만 황용철 감독의 과속스캔들도 그랬구요. 국가대표는 극장에서는 스킵하고 나중에 DVD로 나오면 그 때 볼려구요. 여담이지만, 하정우는 작품선택의 안목이 탁월한 것 같습니다.

    • 아키라주니어 2009.08.21 21:25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게말입니다. 이 정도 레벨의 감독들이 다수 포진했으면 국내 영화계도 참 살만할텐데 말입니다.
      하정우의 행보는 아직까지 순탄하지만 다음 작품에서는 좀 달랐으면 합니다. 지금까지 연기의 이미지가 비슷한 느낌이 들다보니깐요 ^^

  2. 무비조이 2009.08.28 12: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무비조이입니다.

    무비조이에서 오른쪽 항상 따라다니는 아이콘으로 매일 1분의 블로그 글을 추천해서
    링크 시켜드리는 서비스를 베타테스트 중에 있습니다.

    아키라주니어님의 <국가대표> 글을 선정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10시까지 링크 걸리게 됩니다.

    무비조이 사이트 http://www.moviejoy.com 을 방문하시면 확인이 가능합니다.

    • 아키라주니어 2009.09.05 12:25 신고 address edit & del

      답변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건강상의 문제로 입원해있다가 오늘에서야 퇴원, 확인할 수 있었네요. ^^;;
      보잘 것 없는 글을 잘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

prev 1 ··· 261 262 263 264 265 266 267 268 269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