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_ 다르다

 

해운대 (2009)

 

감독 : 윤제균

각본 : 윤제균

 

 

개봉 전부터 '한국형 재난 블럭버스터' 라는 이름 아래 꽤나 떠들썩했던 작품이다. 그리고 그런 반응을 증명하듯 현재 흥행몰이를 하는 중. 지금껏 문제시되었던 두가지 장애물, 제작비와 기술력의 문제를 용케도 극복하고 한국영화계의 좋은 전례를 만들었다. 이번 성공을 통해 한국영화계에서 소화할 수 있는 장르의 폭이 넓어질 것을 기대할 수 있을 듯 하다. (제작비가 많이 들어가는 관계로 아류작이 쏟아지진 못하겠지)

 

지질학자인 김휘박사(박중훈 분)는 심상치않은 조짐을 읽어내고 아무도 믿어주지 않는 메가쓰나미 설을 주장하고 있다. 만식은 해운대 인근 상가번영회 회장으로 작은아버지가 기획하고 있는 쇼핑센터 건설을 반대하고 있다. 형식은 자신이 구조한 희미와 사랑에 빠지지만 오해로인해 마음에 큰 상처를 입게된다. 이처럼 가슴 속 상처를 안고 사는 이들에게 어느날 갑자기 거대한 쓰나미가 몰아닥친다.


 

다르다

헐리웃 태생의 재난영화들을 적잖이 봐왔지만 대개 재난의 형태에 있어서만 차별이 있었을 뿐 대부분은 쌍둥이와 같은 모습을 보여왔다. [각주:1] 이 가운데 비주얼의 문제에선 닮아갈 수 밖에 없었겠지만 (노하우 부족으로) 기존 영화들이 주인공처럼 여겨왔던 '재난' 이라는 요소를 다르게 활용함으로 '한국형' 이라는 수식어를 부끄럽지 않게 만들고 있다.

 

기존 영화들은 재난을 인간에 대한 위협으로 정의하고 그 가운데 생존을 목표로 인간의 가능성을 묘사해오곤 했다. 혜성이 충돌하든, 화산이 폭발하든, 쓰나미가 몰려오든간에 재난은 장애물이었고 극복해야 할 대상일 뿐이었다. 하지만 국산영화 '해운대'는 확연히 다르다. 재난의 의미도 다르고 드라마를 구성하는 구조도 다르다. 사실 알고보면 상당히 한국적인 특성이 반영된 결과이지만.

 

차별화가 이뤄진 특성을 이해하기 앞서 영화의 구조를 이해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그에따라 재난에 대한 정의가 변화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재난영화들이 드라마를 야기시키는 방법은 둘 중 하나이다. 하나는 재난이 닥치기 전 인간의 반응을 지켜보는 것이고, 또 하나는 재난이 닥친 후 인간의 반응을 지켜보는 것이다. 전자의 대표작은 '아마겟돈' 이며 후자의 대표작은 '투모로우' 이다. (비교적 근래의 작품을 예로 들어서 정한 것이다.) 하지만 이 두가지의 방법도 공통점이 있으니 모든 원인은 재난에 근거하고 있다는 것이다. 재난을 어떻게 피해갈지 발을 동동 구르던, 살기위해서 허덕이던간에 재난을 통해서 모든 것이 비롯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이와 다르다.

 

'해운대'는 상당한 시간을 들여 등장인물의 특성과 주변인물과의 관계를 묘사한다. 그리고 그것을 기초로 드라마를 완성시킨다. 기존 드라마를 초점으로한 영화들과 별차이가 없는 식상한 구성의 드라마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기존 재난영화와의 차별화를 이루고 있다. 전체 플레이타임 중 2/3 정도의 시간을 들여 구성한 드라마는 김휘 박사의 주장을 제외하곤 재난과 연관성이 없다. 재난으로 인해 긴장하고 두려워하는 식의 드라마가 아니라 재난영화라도 일반 드라마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다르다. 이처럼  재난과는 관련성이 적은 독자적인 형태의 드라마 구성이 '한국형 재난영화'를 가능케하고 있다. [각주:2]

 

하지만 이런 드라마는 사실 극장을 굳이 찾지않고 TV만 보아도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이다. 식상하다고 말해도 좋다. 하지만 이런 드라마가 이 영화이기 때문에 남다르게 해석될 수 있으니 바로 등장하는 주된 인물이 모두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쓰나미에 대한 경고를 발하는 김휘는 일에 있어서 탁월한 식견을 보이지만 헤어진 아내가 키우는 딸에게 자신이 아빠라는 말조차 하지 못하는 가정불화를 겪고 있다. 만식은 연희(하지원 분)을 가족처럼 대하고 보살펴 주지만 그 내면에는 말 못할 사연을 숨기고 있으며, 자신의 삼촌과는 상종하지 못할 정도의 불화를 겪고 있다. 이처럼 등장인물들은 다들 극복하기 힘든 상처를 안고 있으며, 특히 가족과의 불화를 겪고 있다. 이런 특성 또한 새로울 것이 없는 것이지만 이 영화에서는 '재난'의 정의를 달리한다는 의미에서 적절히 활용된 구성이라고 볼 수 있다.

 

포스터로도 활용되었지만 이 영화의 특성을 단번에 보여주는 장면

 

 

앞서 기존 재난영화에서의 '재난'은 인간에게 닥친 역경이며 극복해야할 대상이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오히려 정반대의 해석이 가능하다. 조금 전 이 영화가 많은 시간을 들여 상처받은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에게 거대한 쓰나미가 들이닥치게 된다. 그렇게 자연의 힘이 지나가고 남은 이들은 어떻게 되었나?

관계에 의해 서로 상처받았던 이들은 모두 회복하게 되었다. 김휘는 잃어버렸던 가족을 다시 찾게 되었고[각주:3] 만식은 연희에 대한 죄의식을 극복하고 삼촌과 화해하게 되었다. 심지어 온갖 말썽을 일으키던 동춘은 의도치않게 사람들의 생명을 구한 것으로 표창장을 받기도 한다. 이와같이 여러가지 문제와 상처로 힘들어하던 이들은 모두 자신들이 희망하는 결과를 얻게 되었다.

 

여기서 '재난'의 의미를 기존 것과는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 상처받은 인물들이 쓰나미가 거쳐간 이후 그들의 상처는 치유받게 되었다. 즉, 치유의 계기를 제공한 '재난'은 고난과 역경의 의미가 아닌 '자연의 치유력'을 상징하게 된다. 흔히 괴수영화가 인간의 과오로 인해 벌어지게된 재난영화로 묘사되는 것과는 정반대의 모습이다. 인간이 어떤 잘못을 하고, 실수를 하든 자연은 그들이 회복할 수 있도록 쓰다듬을(?) 뿐이었다. 그리고 이런 특성은 기존 재난영화와 차별화를 이루는 가장 큰 특성이 되고 있다. [각주:4]

 

마지막 폐허 속에 피어오른 무지개는 유치해보이지만 이 영화의 성격을 대번에 드러내고 있다.

아픔과 상처를 늘어놓지만 , 파괴된 건물과 시체를 보여주지만 이 영화는 무지개만큼이나 밝고 희망차다. 지극히 해피엔딩을 지향하고 있는 점에서 역시나 기존의 드라마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앞서 언급한대로 식상하기 때문에 다를 수 있었던 재난 영화로써 이 영화의 가치는 남다르게 보여진다. 다만 남용은 금물이다. 처음이기 때문에 돋보일 수 있었던 것이지 두번째는 인정하기 힘들 듯 하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사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겠지요.

+ 이미지의 출처는 Tv.co.kr 입니다.

 

 

  1. 그나마 근래에 나온 재난 영화 중 약간, 아주 약간 다른 점을 보여준 영화는 '투모로우' 였다. 단순히 '생존'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이른바 '아마겟돈 류' 와는 차별화를 이룬 작품이었다. [본문으로]
  2. 이런 특성은 유독 드라마에 집착하는 한국적 특성과도 연관이 있어보인다. [본문으로]
  3. 비록 죽어서이지만 이 영화가 기존 영화와 달리 생존에 집착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설명을 하는 것과 동시에 증거가 되고 있다. 이에대한 예는 형식의 이야기도 포함된다. [본문으로]
  4. 어차피 영화니깐 수없이 물에 잠긴 시체들은 무시하자. 게다가 초반에 깔아놓은 드라마의 포석은 초점을 명확히 하고 있다.포인트는 주연급 인물 뿐이다. [본문으로]
신고

'보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3주 _ 이번 주말에 어떤 영화를 볼까  (2) 2009.08.20
맨발의 청춘 방영 중  (0) 2009.08.16
해운대 _ 다르다  (2) 2009.08.12
8월2주 _ 이번 주말엔 어떤 영화를 볼까?  (0) 2009.08.11
1408 방영 중  (0) 2009.08.08
차우 -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2) 2009.07.31
Trackback 1 Comment 2
  1. 단테 2009.08.14 01: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드라마가 강화되었다고 해서 지아이조를 생각없이 보았습니다만...
    기회가 되면 '해운대'도 보고싶습니다.
    (하지만, 정작 보고싶은 것은;;; '썸머워즈'라능)

    • 아키라주니어 2009.08.14 01:47 신고 address edit & del

      후반부 익사체가 묘사되는 장면이 있어서 자녀분들과 보시기엔 무리가 있으나 사모님과 함께 보셔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

      어제 지아이 조를 보고 왔습니다만, 간만에 블럭버스터를 욕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핫.

      역시 지금 최대 기대작은 썸머워즈이지요!!! 다음 주에 기회를 보고 있습니다. 씨익

prev 1 ··· 265 266 267 268 269 270 271 272 273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