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릿 빌트 - 뻔하지만 알차게

 

프릿 빌트 (Fritt Vilt, Cold Prey, 2006)

 

감독 : 로아 우다우그

각본 : 토마스 몰데스타드

 

 

우선 노르웨이 출생이라는 출신지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평소 접하던 공포영화의 생산지가 일정하다보니 다른 작품들에 비해서 좀 신선한 기분으로 접할 수 있었다. 물론 국적을 달리한다고 해도 영화 자체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은 아니지만 왠지 기대되는 마음은 부정할 수 없었던 듯.

 

스키여행을 떠난 5명의 친구들, 그들 중 한명이 다치게 되면서 어쩔 수 없이 인근 폐쇄된 호텔에서 머물게 된다. 그리고 아무도 없을 것으로 짐작했던 이 곳에서 그들은 한 명씩 살해당하기 시작하는데......

 

제한 된 상황과 환경 속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살인마에게 쫓긴다. 전형적인 슬래셔 영화의 틀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이 영화는 여태까지 보아온 영화와 큰 차이가 없어보이는 듯 했다. 슬래셔 영화라고 하지만 발달 된 특수효과기술이 반영된 다른 헐리웃 출신의 영화보다는 고어 씬의 연출도 떨어져보인다. 뭔가 특별한 것이 없어보이는 이 영화에 대한 판단은 긍정적인 것이 아닌 듯 했다.

 

섹스를 하지않지만 그래도 죽는다? 오히려 거부한 이 여성에게 책임을 묻는 것인지?

 

어? 그런데 뭔가 좀 다른 것 같다.

기존의 슬래셔 영화들이 살인자와 희생자간의 관계에만 주로 초점을 맞추어 긴장감을 자아내는데 주력했다면 이 영화는 포인트가 조금 다른 듯 하다. 영화 시작 후 약 40여분 만에 첫 희생자가 등장하는 이 영화는 등장 인물의 관계가 조금 더 디테일하게 다뤄지고 있다. (기존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언제고 곧 살해당할 인물들간의 관계를 조금 더 묘사하고 있으며 당연히 대사도 더 풍성하다.(심지어 살인자에 대한 설정도 허황되진 않다) 더불어 첫 희생자가 나오기 전까지의 과정 중에서 의도적으로 긴장감을 자아내기 위한 연출을 하진 않지만 기존 슬래셔 영화에 익숙한 관객이라면 '어? 이 때 쯤이면?' 같은 의문을 떠올리며 내면의 스릴을 스스로 만들어버리는 결과가 나오기도 한다. (개인적인 느낌이니 절대적인 가치를 의미하진 않다는 것에 유의하길.)

 

분명 슬래셔 영화의 상식적인 틀에서 벗어나지 않지만 미묘하게 다른 느낌으로 볼 수 있는 영화다. 무조건 쫓고 쫓기는 관계에서 익숙한 스릴을 즐기는 것이 아닌, 제한된 환경내에서 얼마 안되는 캐릭터이지만 조금 더 다양한 리액션을 즐길 수 있는 그런 영화이지않나 생각된다. 게다가 생각보다 잔인하지 않아서 연애 초반의 연인들이 즐기기에도 좋다. 물론 스릴은 충분하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사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소유합니다.

+ 출처는 네이버 영화 입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ssita 2009.07.23 09: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북유럽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어서 왠지 노르웨이 영화라고 하니까 더 무섭고 잔인하고 뭔가 있을 것 같은 느낌이 강하네요.렛미인을 볼 때도 비슷한 감정을 느꼈는데 말이에요. 무식하면 용감해 지기도 하지만 무식해서 무서워 지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영화 시작후 400여분만에 첫 희생자가 등장한다는 말씀이십니까? 뜨아. (^^;;;)

    • 아키라주니어 2009.07.23 13:21 신고 address edit & del

      으아악~ 이런 오타가...쓸 때는 분명히 40 이라고 쓴 것 같았는데 말이죠. 오래된 무선 키보드의 약점이 이런데서 들어나는군요. 안그래도 가끔 의도치않게 연타가 되는 상황 때문에 좀 짜증이 나곤 했지만...윽~^^;

      아...이래서 모든 글을 충분히 재고한 후 탈고를 해야되는데. 게을러서 말이죠. 머쓱 ^^;

prev 1 ··· 276 277 278 279 280 281 282 283 284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