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감각커플 - 배우에 의존하지 않더라도

 

초감각커플 (2008)

 

감독 : 김형주

각본 : 김형주

 

 

'과속스캔들'로 인해 신데렐라가 된 박보영은 이제 문근영을 대신할만한 국민여동생으로의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극 중 캐릭터도 캐릭터지만 박보영이 보여주는 이미지는 국민여동생의 이미지로 오랜기간 자리잡고 있는 문근영과도 흡사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깜찍한 외모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지만 말과 행동에서 오는 느낌 또한 귀엽고 따뜻하다. 물론 주어진 캐릭터 자체의 영향일 수도 있고, 박보영 자신에게는 그런 기회가 복이라면 복일 수도 있겠다.

 

수민은 타인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타인의 마음이 말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의 소유자이다. 하지만 그는 평범한 대학생으로서의 삶을 지향하고 있으며 자신의 특별한 능력으로 인해 타인과의 교제가 거의 불가능한 생활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 그의 일상에 어떤 소녀가 등장한다. 자칭 IQ 180의 이 소녀는 시시콜콜하게 수민의 삶에 참견하지만 수민에게는 그냥 귀찮은 존재일 뿐이다. 때마침 뉴스에선 어느 소녀의 유괴사건으로 인해 시끄럽기만 한데...

 

시기적으론 '과속스캔들' 보다 먼저 개봉된 영화이다. 하지만 생각보다 세간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가 박보영의 인기가 상승되면서 자연스레 주목을 받게 된 영화. '문화관광부 주체 디지털 컨텐츠 대상 영상 컨텐츠 부분 대상' 이라는 수식어가 이 영화의 가치를 말해주는가 싶지만 실제로 일반 관객들에게 많이 알려지고 합당하게 평가받은 작품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노골적으로 주연배우의 인지도 상승으로 일반관객에게도 좀 더 많이 노출하게된 사례가 될 듯 싶다.

 

'과속스캔들'에서의 박보영을 기대하고 본다면 얼추 만족할 듯 싶다. 세부적인 설정을 제외한다면 캐릭터의 느낌도 비슷하고 박보영이라는 여배우의 이미지도 유사하게 유지되기 때문에 팬의 입장에서라면 괜찮은 선택이 될 수 있겠다.

 

영화 자체를 보자면 다소 뻔한 내용을 흥미롭게 표현하고 있다. 실제로 수민과 현진, 그리고 소녀유괴사건과의 연관성을 짐작하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다. 다만 과정을 표현하는 것에 있어서 진구와 박보영의 연기, 둘의 캐릭터가 보여주는 에피소드 등이 재미있게 보였다. 뻔히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쯤은 충분히 짐작되지만 지루하게 지켜보진 않았다는 것은 이 영화의 특성과 가치를 입증시킬만한 것이었다. 내 취향이라고 말하긴 어렵지만 영화 자체가 홍보미달로 인한 평가절하를 당한 느낌은 있다. '박보영' 이라는 이름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구석은 있다.

 

그래도 영화에 대한 이야기보단 박보영에 대한 이야기가 더 많은 것은 나름의 사심을 반영한 것일지도. 하하핫.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사용되었습니다.

+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겠죠.

+ 출처는 네이버 영화 입니다.

 

신고
Trackback 1 Comment 4
  1. 카타리나 2009.07.20 10: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심각하게 재미없게 본 영화라지요 ㅡㅡ;;

  2. 김투덜 2009.07.20 17: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케이블에서 광고하는 장면이 다인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재방송하면 채널 돌리지 말고 봐볼까 싶기도 하네요... 제목부터 늘어지는 감은 여전합니다만;

    • 아키라주니어 2009.07.21 00:49 신고 address edit & del

      뭔가 투박한 느낌도 들지만 그런데로 볼 만 했습니다. 하핫.

prev 1 ··· 279 280 281 282 283 284 285 286 287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