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령이 아니고 망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량의 상자

저자 : 교고쿠 나츠히코
출판 : 손안의 책


무성한 나뭇가지가 하늘을 메울만큼 가득차 있는 숲 속.
간간이 사이로 새어나오는 빛살을 통해 시야가 확보될 정도이다.
시야를 가득메운 가지들로 인해 정신을 놓게 될 쯤,
' 내가 무엇때문에 여기있지? '

이런 느낌?
작가는 전작 '우부메의 여름'에서와 마찬가지로 엄청난 정보에 독자를 묻어버린다. 도대체 이 한작품을 위해 조사한 자료는 얼마나될지 궁금할 정도이다. 그나마 주석은 간략화한 듯 하다. 특히나 지역적인 특성과 역사적인 특성을 지닌(그것도 일본 내에 한정한) 정보들이 많아 타국의 독자들의 경우 이해하지 못하는 정보들이 상당 수다.
원래 1cm 두께의 글을 쓰기 위해선 10cm 두께의 자료가 필요하다고 하지만 이 작품의 경우 생소한 느낌이 더하다. 물론 단순히 다른 나라이야기에 대한 차별화나 부적응도 무시할 순 없겠지만.

독자들이 혼돈을 겪는 가장 직접적인 원인은 주어지는 정보의 인과관계를 쉽사리 짐작할 수 없기때문이다. 일반적인 미스터리 소설의 경향은 주어진 정보의 인과관계를 판단하는데 있어서 작가가 독자를 의도적으로 거짓된 관계로 유도하여 쉽사리 진실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막는 것이다.
이런 경우 독자가 이어진 관계에 대해서 참이니 거짓이니 라는 판단이 가능은 한 것이다. 다만 작가의 의도로 잘못된 판단을 하게 되는 것이지.
하지만 이 작품의 경우 판단 자체가 어려울 수 있다. 인과관계를 짐작하기 힘든 정보들을 나열해놓고 맞추라고 하는 작가는 애초에 독자와 같은 호흡으로 진행 할 생각은 없었던거다. 물론 동일한 정보를 주지만 동일한 이해력을 갖춘 것은 아니기에 (교고쿠도의 정보력과 그에 대한 분석력은 작가와 다를바가 없다.) 그냥 조용히 읽어나가다 마지막 추리쇼에 동참할 수 있으면 되는것이다.

본 작품은 전작보다는 그 구조를 좀 더 복잡하게 꾸며놓았다. 유사한 듯 싶지만 다른 4가지 사건을 진행시키고 있다. 그러니 관련 정보, 아니 자료는 전작보다 더 많아지고 분석, 조합은 더 까다로워졌다.
더불어 캐릭터가 쓴 환상소설을 인용하므로 더 복잡해졌다. 덕분에 관념적인 표현들이 많으니 주어지는 정보가 실용적인 것인지 아니면 그냥 미끼인지 알 수가 없는 노릇이다.

이런 특성들은 작가 고유의 것으로 드러나는 것이지만 전작보다 더 심화된 느낌이다. (광골의 꿈으로 넘어가면 더한다) 하지만 독자가 따라가기 힘든 진행 속에서도 단단해보이는 느낌이 꽤나 매력적인 것은 사실이다. 아니, 오히려 쏟아부은 정보들을 어떻게 조합할 것인지 기대가 되기도 한다.

한 여고생의 사고와 실종, 그리고 연쇄토막살인사건.
일련의 사건들이 서로 어떻게 연쇄반응을 일으키는지 바라보다 보면 정작 범인은 누구인지 뚜렷하게 판단하기가 어려워지기도 한다. 각각의 사건에 대한 범인은 존재하지만 같은 흐름을 이루는 일련의 사건들 속에서 진짜 범인이라고 말할 수 있는, 단정할 수 있는 범인을 이해하기 어렵다. 이것도 작가의 특성이라고 볼 수 있지만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시하는 모습은 미스터리의 본질에 대한 논의를 하는 듯 하기도 하다.

좀 더 많아진 분량, 당연히 늘어난 정보, 복잡해진 구도 속에서 독자는 마치 미로를 헤메이다 교코쿠도의 인도아래 광명을 보는 듯한 쾌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등장하는 주된 캐릭터는 좀 더 심층화되어 매력적인 모습을 발하니 두터운 팬층을 형성하게 되는 것도 무리는 아닐 것이다.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읽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썩어가는 인간의 살아가는 방법  (0) 2009.05.11
많이 팔린 이야기 중 하나  (0) 2009.05.06
망령이 아니고 망량이다  (0) 2009.04.28
각각이지만 모두이다  (0) 2009.04.22
이런이런.  (0) 2009.04.01
현재와 미래만을 바라보는 인간은...  (0) 2009.03.24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410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