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웃음

본능은 어쩔 수 없나보다.
어느 집 아기를 보더라도 웃음부터 번져나온다.
...
...
...

'때'라는 것이 이럴 때 느껴지는가.




덧,
원래 아이를 좋아하진 않았다.
나도 어쩔 수 없는 인간인가보다.
그냥 아이들의 해맑은 웃음이 좋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놔두니 늘어나는 것은 스팸 뿐  (2) 2013.07.17
[일상] 2011년 마무리!  (8) 2011.12.31
[일상] 웃음  (0) 2011.07.30
[일상] 잡담  (2) 2011.06.20
[일상] 단상  (2) 2011.05.02
[일상] 안먹어도 배부르다  (4) 2011.03.05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