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잡담

아끼는 후배 중에 외계인을 무척 사랑(?)하는 아이가 있습니다.(아이라고 하기엔 나이가 좀 많긴 하지만)
덕분에 어제 심야로 '슈퍼 에이트' 를 볼 수 있었지요. 세간의 평과는 상관없이 무척 보고싶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아이의 관람평이 조금 독특한 것이 인상적입니다.
몇 해 전 '슈퍼맨 리턴즈'를 함께 보고나선 슈퍼맨의 아들이 등장하는 것을 보고선 슈퍼맨이 도대체 언제 한 거야(?)라는 의문을 던지기도 했죠.
그리고 이번에도 영화 시작하기 전 갤럭시S2의 광고, 암닭이 핸드폰을 품는 광고를 보면서 '도대체 닭을 왜 집 안에서 키우는데??' 라는 질문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영화 시작하기 직전, 저에게 이야기를 던집니다.
" 형, 난 이 영화에서 외계인의 모습만 보면 돼."
...
...
...

영화가 끝났습니다.
그리고 외계인의 생긴 것이 너무 마음에 안든다고 불평만 남겼습니다. (이것도 스포일러가 될까요)
엑스파일의 팬이었던(그것도 외계인 관련 에피소드만) 이 아이가 외계인에 대한 이상형이 어떨지는 쉽게 짐작이 갔습니다. 뭐, 저는 그냥 무난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만. (짧게 코멘트하자면 프로의 솜씨가 느껴지지만 잘 만들 수 밖에 없는 그런 영화를 본 느낌입니다)
어쨌든 심야를 본 것도 오랜만이고, 이 후배와 함께 영화를 본 것도 오랜만이어서 즐거웠군요.
뭐, 여자친구가 별로 관심이 없어서 저랑 본 것이라곤 해도. 히죽.



덧글
" 전 CGV 보다 롯데시네마가 더 좋아요!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2011년 마무리!  (8) 2011.12.31
[일상] 웃음  (0) 2011.07.30
[일상] 잡담  (2) 2011.06.20
[일상] 단상  (2) 2011.05.02
[일상] 안먹어도 배부르다  (4) 2011.03.05
[일상] 故 최고은 작가의 명복을 바랍니다  (10) 2011.02.09
Trackback 0 Comment 2
  1. 사라뽀 2011.06.20 17:4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J.J.에이브람스 작품이군요!
    뭐, 잘 만들 수밖에 없겠네요.. 근데,, 그 냥반 작품은 뭔가가 없더라구요.. 뭔가..
    그냥 잘만들기만 한...?! 뭐 로스트는 재미없었지만서도.. ㅋㅋ

    전,, 예전에 '폴' 봤는데- 고건 재밌던데요. ㅋ
    의외로... (이건 웬, ET 짝퉁이야! 하면서 봤는데 말이죠. ㅋㅋㅋ)

    • 아키라주니어 2011.06.20 23:30 신고 address edit & del

      확! 와닿진 않지만 그렇다고 딱히 나무랄 것도 없어보이는....그냥 무난한 느낌이었습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죠스+ET> 같은 영화였죠.
      히죽.

      말씀하신 '폴'은 놓쳤어요! 사이몬 페그가 나온다길래 조금 기대했었는데. ㅋ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