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다큐멘터리 3일 - 시속 100km, 쉼표를 찍다. 난지 캠핑장의 여름



다큐멘터리 3일 - 시속 100km, 쉼표를 찍다. 난지 캠핑장의 여름


20세기 후반 '난지' 라는 이름은 더러움의 상징이었다.
1978년 쓰레기 매립지로써 활용되기 시작한 이후 난지도는 버려지는 모든 것들을 위한 장소였다.
누구나 기피할 수 밖에 없는 그런 곳이었다.


그런 장소가 21세기를 넘어오면서 큰 변화를 겪게 되었다.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강공원들이 개발되었으며 난지 또한 개발 대상이 되었다. 한강을 중심으로 산재되어 있는 13개의 한강공원 가운데 두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할 정도로 대폭적인 변화를 이뤄내었고,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여러 시설들을 갖추게 되었다. 악취와 더러움은 사라졌다. 과거 [택리지]에도 좋은 풍수환경을 지닌 땅으로 기록되었었고, 쓰레기 매립지로 활용되기 전까지만 해도 깨끗한 물과 동식물들이 살기에 합당한 곳이었다고 하니 이런 변화는 그냥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온 것이라고 보여진다.


공원 내 여러 시설이 있는 듯하나 그 가운데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것은 캠핑장 인 듯하다.
도심 속의 캠핑장.
왠지 서로 모순되는 단어들의 조합에서 흥미가 일어난다. 이러한 흥미에서 출발한 것인지 모르지만 카메라는 3일 동안 이 장소를 관찰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서로 다른 사연으로 이곳에 모이게 된 사람들의 모습이 렌즈에 잡혔다.


제목에서 말하는 것처럼 빠른 속도로 앞만 보며 내달리던 사람 뿐만 아니라 가족이라 하더라도 서로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있어서 교차점을 찾지 못했던 이들이 이 곳에 모여서 멈춰섰다. 그제서야 속도가 다르고, 방향이 다르던 이들이 서로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쉼터라는 것이 그런 것이겠지? 단순히 쉬기 위한 것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관계를 다시 돌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그런 장소말이다. 어머니와 함께 온 아들, 방학을 맞이하여 친구들과 자전거를 타고 온 고교생들, 평소 얼굴 맞대기 힘든 가족들과 함께 온 사람들 등 각자 다른 사연을 안고 캠핑장을 찾았지만 그들에게선 세대를 뛰어넘는 교류를 발견할 수 있었다. 사랑하기 때문에 교류하기 힘들었던 이들이 세대를 넘어 화합하는 모습은 참 훈훈했다. 특히 집보다는 불편한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연신 입가를 떠나지 않는 어르신들의 미소는 더 귀한 것으로 보여졌다.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나본 적이 언제인지 기억도 안난다. 현재 나의 속도는 느리지만 가족과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어서 함께 식사를 하고 있어도 정서적인 일치감을 느끼기 힘들었다. 그나마 같은 장소에 있다는 사실만 조금 위로가 될 뿐이지. 숨통이 조금 트인다면 각자의 삶을 살고 있는 가족들과 함께 이런 캠핑 장소를 찾아볼까. 거리 상으로도 가까워 부담도 덜하니. 더 이상 미루진 말아야 할텐데.


한정된 장소에서의 다양한 삶을 담아내는 '다큐멘터리 3일'은 여름철에 대한 의식을 했던 것인지 지난 주에 이어서 '좀 쉬자!', '좀 천천히 가자' 를 말하고 있었다.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것은 좋지만 난 좀 달려야 할 것 같은데. 하핫.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 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6
  1. DDing 2010.07.19 06: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난지 캠핑장을 이용한 적이 있는데요
    친구 생일이라는 이벤트가 아니었다면
    전반적인 관리가 좀 아쉬웠어요.
    몇가지 개선만 되면 더 좋아질 것 같아요.
    그리고 달려야 한다는 말에 같은 심정입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07.19 19:01 신고 address edit & del

      차츰 나아지겠죠? 나아지면 이용해봐야겠습니다. ㅋㅋ
      모터를 달고 달려야 할 것 같아요. ㅡ.ㅜ

  2. 햄톨대장군 2010.07.19 13: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 캠핑장에서 자본진 않고 고기 꾸워먹으러 몇번 간적은 있어요 ㅋ

    • 아키라주니어 2010.07.19 19:03 신고 address edit & del

      야외에서 고기구워먹는 맛이 일품이죠.
      6년전쯤에 양평의 계곡물이 흐르는 어느 다리 밑에서 조명없이 익을줄도 모르고 먹었던 고기맛이 아직 생각나네요.ㅋㅋ

  3. 사라뽀 2010.07.20 23: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한.. 20년 된 것 같아요....
    가족들과 함께 여행이란 걸 간지...
    심지어는... 가족구성원이 모두 모여서 밥을 먹은지도 오래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함께 먹지 않아도, 함께 떠나지 않아도,
    괜찮은 거 아닌가, 이런 생각도 해요.. ㅋㅋㅋ

    전, 크고 넙적한 돌맹이만 보면,,, '고기'가 생각납니다.
    예전에 남한산성(성남 출신이라.ㅋㅋ)에서 돌맹이 찾아다가, 고기 많이 궈먹었는데 말입니다. ㅋㅋㅋ

    양평..에 대한 기억은 역시...
    한겨울에 물에 빠져 죽을 뻔 했던 7살 때 기억이.. ㅋㅋㅋ단연...!!

    • 아키라주니어 2010.07.21 01:06 신고 address edit & del

      분명 핏줄이라는 절대적인 공통분모가 있긴하지만 가족도 어차피 인간이기에 관계에 있어서 다른 사람들과 크게 다르지도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봐요. 나름 느끼는 부분도 있구요. 누구나 하는 얘기처럼 '생전에 잘해야지~' 싶지만 뜻대로 안되요. ^^;;

      아버지께서 여행을 좋아하셔서 어렸을 때 가까운 시외로 자주 놀러나갔었어요. 그러면 늘상 얇고 넓적한 돌을 찾아와서 물로 씻어낸 후 고기를 구워먹던 기억이 나요. 어느 맛집보다 맛있었던 기억이....하핫

      양평은 자주 가는 곳은 아니었는데요, 아는 동생들과 갑작스레 고기 구워먹으러가자! 생각하고 준비도 제대로 안된채로 떠나서 도착한 곳이 양평의 어느 곳이었어요. 어딘지도 몰라요. ㅋㅋ
      원래는 조정경기장으로 향했었는데 문을 닫아서 그냥 차를 계속 끌고가다가 내린 곳이었죠. 조명도 없고, 불판도 남들이 쓰다가 버린 것을(한 번쓰고 버렸나봐요. 완전 새거!) 줏어다가 고기가 익는지도 확인 못하고 먹었죠. ㅋㅋ 동생들 나이대가 20대 초반에서 후반까지 다양했었는데 이눔들이 다 먹고선 팬티바람으로 강물에 들어가 놀더라구요. 사람들 지나가면서 막 웃고...ㅋ 저는 그래도 젤 큰 형으로 차마 팬티바람으로 들어가기가...^^;; 재미있었던 기억이었어요. 오는 동안 차 밀려서 운전사였던 전 고생하긴 했지만. (스틱이었거든요.ㅋ)

prev 1 ···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