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역시 뉴욕타임스, 선수를 치는구나


요즘들어 출판업계에서도 전자책시장에 대해 되새김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뉴욕 타임스' 정도나 되는 언론매체가 '언젠가 종이신문을 중단할 것' 이라는 발표를 한 것은 시대의 변화를 새삼 실감하게 만든다. 뭐, 그런 시대가 된 것이겠지. 무선 네트워크는 더욱 활발해졌고, 그런 네트워크를 활용할 단말기 또한 최근 몇 년 사이에 급성장한 것이 사실이니.


정보의 공유는 점점 더 감각의 문제를 떠나 인식의 영역으로 넘어갔다. 질의 감촉, 무게의 변화, 교류의 미덕 같은 것은 이제 내 것이 아니게 될지도 모르겠다. 뜬구름 잡는 얘기이려나?  하긴 뭐 뉴욕타임스도 정확한 날짜를 밝힌 것이 아닌 '언젠가' 라고 했으니. 하지만......방향성은 엿보인다.


삼사십년 정도 걸릴려나? 아니면 조금 더 짧을지도.
온라인 문화에 익숙한 청년 층이 노년층에 이르는 시점을 고려한다면 그런 결과가 나오게되나. 지금의 장년, 노년층의 수요를 무시할 순 없을테니. 어쨌든 말그대로 언젠가 변화를 겪어야 할 시점은 올 것이라 생각된다. 물론 종이가 사라질 것이라 생각되진 않는다. 시대를 반영한 비중의 변화가 있을 것이고 나름 공존의 길을 찾아가겠지.


디지털에 목매지만 아날로그임을 부정할 수 없는 나이기에 체감하는 변화의 느낌은 다소 혼란스럽다. 새로운 것에 호기심을 느끼지만 지난 것을 놓지 못하는 마음. 인간이니까 그럴 수도 있겠다만. 뭐 닥치면 어떻게든 되겠지.


역시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에 늦는다.
10여일 전에 있었던 이야기를 이제서야 알고 궁시렁대다니. 아! 내 탓만은 아니다. 이번 소식은 뉴스를 검색해봐도 다루고 있는 언론사는 한 손으로 꼽고도 남는다. 국내 언론사는 아직 관심이 없나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11
  1. 광군 2010.09.22 23: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추석은 잘 보내셨나요?^^
    다른 매체도 아닌 뉴욕타임즈에서 이렇게 먼저이야기한 자체가 주목을 받는 것이겠죠? 전자책과 스마트폰, 아이패드 등의 보급으로 인해 온라인화되어가는 것은 점점더 가속도가 붙는것 같습니다.
    물론 선진국 부터서요.

    • 아키라주니어 2010.09.24 23:03 신고 address edit & del

      당일 오전에만 친척들 방문한 것 외엔 평범한 휴일처럼 보냈습니다. ^^;
      오늘까지 쉬셨는지 모르겠네요. 많은 분들이 징검다리 연휴를 활용하고 계신 듯한데요.

      말씀처럼 '뉴욕타임스' 이기 때문에 더 의미가 있는 것이겠죠. 당시엔 변화를 제대로 감응하지 못하는 것 같은데 곰곰히 과거를 생각해보면 그 변화의 속도가 무시못할 정도인 것 같아요. ^^

  2. 사라뽀 2010.09.23 01: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신문은... 정말 종이형태가.. 가장 빨리 사라질 것 같은 매체예요.
    하지만,, 일반 책은,, 형식/포맷이 바뀌어야 전자책으로써의 매리트가 생기는 게 아닐까.. 란 생각이 드는데.. 그걸 보면.. 과연, 이렇게 바뀌는 게 좋은가 싶습니다..
    생각의 호흡이 너무 짧아지는 게 아닐까.. 걱정이 된달까요..

    하지만... 폰을 바꾸고 보니,,
    뭔가 세상이 달라지고 있다는 게
    상당히 체감이 되는 것 같아요.. :)

    어떤 기술이든,
    어떻게 쓰느냐가 중요한 거겠죠... ㅋㅋ
    라는 희망찬(?) 결론으로..... ㅋ

    • 아키라주니어 2010.09.24 23:09 신고 address edit & del

      요즘 폰에 푹 빠져지내고 계시군요. 하핫

      모든 것의 템포가 점점 빨라지고 있는 듯해요. 원활한 네트워크는 바라던 것이기도 하지만, 여유라는 것을 잊게 만들어 숨이 차요. ㅋㅋ

      어쨌든 말씀처럼 '어떻게' 의 가치가 더욱 중요하게된 시대랄까요. 어떻게든 되겠죠. ^^;

  3. DDing 2010.09.23 06: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뉴욕 타임스는 이미 아카이브 사업까지 마무리한 단계죠.
    더 이상 종이에 미련을 갖지 않을 겁니다.
    광고 계획과 기사 송출안까지 정리한 것 같던데... ㅎㅎ
    신문은 아쉽지 않지만 종이책마저 사라질까봐 그게 두렵네요!!

    • 아키라주니어 2010.09.24 23:13 신고 address edit & del

      사람들의 필요가 존재하는 한 섣불리 사라지진 않겠죠. 물론 종이출판시장의 변화 또한 사람들의 필요로 등장하게 된 것이겠지만...

      사람들이 원하는 것의 방향성이 어떻게 변화될지...기대하고 있어요. ^^

  4. 하늘엔별 2010.09.23 12: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종이가 사라질 날도 멀지 않았네요.
    종이만들기 위해서 많은 산림을 훼손시킨 것을 생각하면 진작에 사라져야 했습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09.24 23:19 신고 address edit & del

      환경문제도 관련이 있겠죠. 앞으로 소비는 줄어들테지만 재생의 노력도 변화가 있을까요.
      식목일을 의무적인 전세계적인 행사로 만들어야 되는데 말이죠. 하하핫. ^^

  5. cinta 2010.09.28 11: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아날로그에 한표요^^

    • 아키라주니어 2010.09.29 05:31 신고 address edit & del

      역시 많은 분들이 누렸던 것, 혹은 누리고 있는 것에 대한 애착을 쉽게 잊지 못하는 것 같아요. 세대가 바뀌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겠죠?

    • cinta 2010.09.29 08:25 신고 address edit & del

      맞아요. 게다가 아날로그는 '실체'가 있잖아요. 전 아직도 가끔 필름사진을 마구 찍고싶어 진답니다. 손에 잡히는 종이의 느낌이 좋아요. 음악도 아버지 몰래 LP판을 후후 불어가며; 돌리던 기억은 절대 잊혀지질 않죠.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