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KBS드라마스페셜 - 우연의 남발, 유쾌한 단막극!



KBS 드라마 스페셜 - 우연의 남발 (2010)


노상훈
손황원
최덕문/오용/송재룡/명계남



드라마 초반 여러 컷으로 분할된 화면이 나올 때 어떤 성향의 드라마인지는 쉽게 알아차릴 수 있었다.
만화적 상상력과 표현력으로 꾸며진 이 드라마는 보는 내내 유쾌함을 안겨준 드라마이기도 하면서 눈에 보이는 매체의 현실적 가치와 허상에 대해서 쓴웃음을 날리고 있었다.


발단은 한 폭의 그림에서 비롯된다.
이 드라마는 바코드로 보이는 문양이 그려져 있는 이 그림을 서로 뺏고 뺏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보여주고 있다. 얼핏 보기엔 이 그림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시청자의 입장에선 껍데기에 불과하며, 등장인물들은 그림의 허상을 쫓아 달리고 있다는 점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다. 그리고 정작 실제적인 가치를 지닌 것은 포장된 예술품이 아닌 다른 것에 있었다. 이렇게 진실을 쫓지 못하는 우스꽝스러운 캐릭터들을 지켜보면서 시청자는 유쾌한 기분에 젖게 된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의 중심에 서서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연출하던 세 명의 주인공들은 보기와는 다르게 진실과 허상을 구분할 줄 알았다. 특히 우연이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는 일련의 에피소드 가운데서 숫자에 집착하고 확률을 계산하던 경수는 주인공 집단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고 있었다. 항상 촉이 좋다고 말하지만 전혀 다른 양상을 보여주던 그가 말이다. 상대적으로 패배자로 보일 수 있을 그들은 단순하지만 명확한 시선을 지니고 있었기에 해피엔딩에 도달할 수 있었다.



시각은 불완전한 감각이다. 특히 욕망으로 가려진 시각은 올바른 판단을 위해 도움이 되기는커녕 방해만 될 뿐이다. 드라마 속 황회장이 그러했고, 사업가(이름이 생각안남) 역시 그러했다. 하지만 욕망이 아닌 생존, 본능에 충실했기에 다소 근시안적이고 단순했지만 명확한 시선을 갖었던 주인공들은 결과적으로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었다. 어찌보면 현 시점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테마이긴하나 유쾌한 분위기를 유지하는 표현력으로 즐겁게 볼 수 있었다. 연기자들의 연기도 한 몫 한 듯. 이 드라마의 주된 재미 중 하나는 캐릭터였다. [각주:1]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 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1. 설정의 무리수가 있었던 것은 아닌가 생각이든다. 특히 주요 아이템으로 사용되는 그림의 경우, 캐릭터간의 연관성을 위해 설명없는 연계를 강요하기도 한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6
  1. DDing 2010.07.25 08: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좀 다른 이야기만 드라마의 공간으로 만화방이 등장한 것이 무지 반갑네요. ㅎㅎ
    우연의 남발이지만 결국 등장인물들은 우연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었다는 소리가 되나요?
    허상과 진실을 구별할 줄 아는 사람들이니깐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7.25 20:39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그랬어요. 드라마의 성향을 드러내는 배경으로 활용된 공간이지만 매우 반가운 곳이기도 했어요. 어렸을 때는 만화방에서 살다시피 했었는데요. 하핫. 대학 다닐때만 해도 PC방은 없었으니 갈만 한 곳은 만화방 아니면 당구장 정도였잖아요. ㅋㅋ

      주인공들이 전체 사건을 통찰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던 것은 아니었어요. 그들은 자신들이 처한 상황만을 명확하게 인지하고 있었던 것인데 그것이 결과적으로 전체 사건에서 유리한 선택을 하게 된 꼴이 되었다고 할까요. 그것 자체도 우연이라고 말할 수 밖에요. ^^;

      주인공들 가운데 경수라는 캐릭터의 입을 빌어서 확률을 언급하며 우연의 가능성을 얘기하는 부분이 있긴하지만 상황 전체를 가늠할 능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진 않아요. 우연이 아니라는 걸 인지할 수 있었던 것은 시청자 뿐이었지 않았나 생각이 들어요. ^^

  2. rinda 2010.07.25 23: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림의 허상을 따라다니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려냈다보군요.
    위의 댓글을 읽어보니 제목 그대로 우연의 연속이었네요.
    주인공들에게는 좋은 일이었겠어요 ㅎ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0.07.26 00:28 신고 address edit & del

      시청자들에겐 하나의 이야기를 위한 필연일 수 밖에 없었지만 등장하는 캐릭터들에겐 그들의 세계 속에서 우연으로 여길 수 밖에 없는 해프닝을 통해서 유쾌함을 느끼게해준 드라마였어요. 하핫.

      주인공이요? 그들도 나름 행복할 거에요. ^^

  3. Reignman 2010.07.26 16: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제목과 사진을 보니 왠지 재밌는 드라마였을 것 같습니다.
    명계남 아저씨가 나오는 것도 그렇고...ㅎㅎ
    명계남 아저씨 연기 좋아하는데 어떤 모습이었을지 궁금하네요.

    • 아키라주니어 2010.07.26 19:00 신고 address edit & del

      말씀 그대로 재미있는 드라마였어요. ㅋ
      명계남 아저씨는 '손님은 왕이다' 에서도 명품 악역 연기를 보여줬었는데, 그 때와 유사한 느낌이라고해도 좋을 듯합니다. 캐릭터의 성향이 조금 다르긴하지만...^^

prev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