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얼마나 버틸지

이번 주 이경규의 복불복에서는 새로운 캐릭터가 등장했다.
기존 김대희/우승민이 안보이고 대신 정종철과 이설아가 등장했다.
일시적인 출연인지 고정을 바라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정종철은 이전에도 보였던 듯하고 남자니 별 신경은 안쓴다만.
이설아는 좀...
프로그램의 성격 상 여자들이 버티기가 힘든 프로그램이다보니.
예전 이지혜도 나왔었지만 1주일 나오고 그만둬버렸다.
너는 내운명도 끝났고 아직 다음 스케쥴이 안잡힌 상황에서 소속사의 강압?에 의해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설아는 이번 주 출연해서 두 차례 복불복에 당첨되었으며 충분히 신고식을 치뤄냈다.
이를 악물고 제작진이 바라는 리액션을 보이며 먹는 모습이 참...

다음 주에도 얼굴을 볼 수 있을지.
아무래도 시청자 입장에선 보기 힘든 홍일점의 존재가 더 익사이팅 하긴 하지만.
훗.

신고

'사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빌붙기  (0) 2009.03.23
잘하면서.  (0) 2009.03.22
과연 얼마나 버틸지  (0) 2009.03.20
으아. 최고다  (0) 2009.03.20
보아하니  (0) 2009.03.19
엑스재팬 내한공연 무기한 연장?  (0) 2009.03.1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447 448 449 450 451 452 453 454 455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