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새해 첫 잡담



- 2011년을 맞이하고서, 그것도 2주의 시간이 흐르고나서 처음 글을 올리는 것이 잡담이라니. 게으름을 탓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정초부터 나름 바쁜 시간을 보내지 않았나 변명을 해봅니다.


- 이번 주엔 정초부터 병원 신세를 지신 아버지께서 퇴원하셨습니다. 수술경과도 괜찮았고, 사실 중한 상태가 아니었기에 큰 걱정을 하진 않았습니다만 그래도 가족이 입원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래저래 신경쓰일 일이 많고 손가는 일이 많더군요. 게다가 비슷한 시기에 작은 할아버지께서도(친가) 입원하셔서 병문안을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아버지께선 현재 통원치료로 큰 염려는 없지만 할아버지께선 고령이시라 거동이 불편하실 정도여서 걱정이 되는군요. 올해의 걱정은 이 정도 선에서 그쳤으면 좋겠습니다만......


- 아버지께서 입원하셨던 병원은 제가 재작년 급성복막염으로 수술했던 병원과 동일한 병원입니다. 당시 관련 포스팅을 올렸으니 아실 분들은 아실 듯 합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아버지께서 입원하신 병실이 제가 입원했던 병실과 같은 층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낯이 익은 간호사들이 몇 분 계시더군요. 처음엔 아는 척을 할까 고민했습니다. 하지만 1년 반이나 지나서 아는 체하는 것이 머쓱할 듯하여 그만두었습니다. 어떤 분은 수많은 환자를 돌보온 간호사가 일개 환자를 1년 반이나 지나서 기억이나 하겠는가?? 의문을 표하실 수도 있겠지만, 앞서 언급한 것처럼 아시는 분은 아실 겁니다. 제가 입원해 있는 동안 간호사들을 얼마나 고생시켰는지.

그렇다고 제가 진상이라는 얘기는 아닙니다. 고생시켰다는 얘기는 사실 제가 혈관을 찾기 힘든 체질이라 경력이 짧지않은 수간호사라 하더라도 진땀을 흘리게 만들거든요.(실제로 유명 대학병원 내에서 경험한 일입니다)  단순히 피하지방의 문제가 아니라(라고 변명을 합니다) 혈관이 얇고 가늘어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제가 지금은 과체중이라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만 과체중이 아니었을 때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습니다. 아무튼 하루 24시간 링겔을 꽂고 있는 것에 대해 저는 어떻게든 빼려하고 간호사는 다시 꽂을 때의 고생을 하기 싫어서 어떻게든 꽂고 있게 만들려는 갈등이 이뤄져 티격태격하곤 했습니다. 왜 그렇게 링겔 맞는 것을 싫어했는지 최대한 빨리 링겔을 맞고 빼려고 스스로 약물 주입 속도 조절을 했다가 퉁퉁 부은 손을 찍은 사진이 아직 남아있습니다. 하핫. 어쨌든 병원 내에선 정맥주사를 놓는데 매우 까다로운 환자로 알려진 탓에 기억하고 계실지도 모른다는 추측이 있었습니다. 그리고(역시 개인적인 감이지만) 두어분 정도는 저를 알아보는 듯한 리액션을 보이시기도 했네요. 하지만 제가 입원했을 당시 찜해놓은 간호사가 안보여서 의욕을 상실했다는 것은 굳이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그외에도 담당의 회진 시간에 깨우지 말라고 써붙이고 퍼자는 등의 기행을 보여서 상대적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래도 간호사 분들과 농담도 하면서 관계회복에도 신경썼습니다.(하루 두 번 도는 회진시간을 위해서 담당의를 신경쓰는 불필요한 노력은 기울이지 않았습니다)심지어 수술하러 들어가서 수술 스탭에게도 농담을 던지는 무모함을 보여주기도 했으니 미운 털이 박히진 않았을 것이라 조심스레 추측해봅니다. 물론 열흘 간의 입원이 끝나고 퇴원할 때는 자주 뵙던 분들에 한 해 감사 인사를 드리고 오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흠~ 이렇게 되새겨보니 아는 체해도 괜찮을 듯 싶었네요. 후훗


- 제가 아픈 것은 아니었지만(사실 제 몸 상태도 좋은 편이라고 말할 순 없지만요) 가족이 아픈 경험을 겪으니 역시 건강이 최고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곳을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이 올 한 해 아프시지 않고(가끔 몸살 감기는 괜찮습니다. 그냥 앓으세요) 건강한 한 해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제 건강도 빌어주세요. 요즘 위가  안좋아요. 흑.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10
  1. ☆북극곰☆ 2011.01.15 07: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재작년 겨울부터 작년 이맘때까지 아버지꼐서 큰 수술을 하시고
    병원에 장기간 입원에 계시는 바람에 무척 맘고생이 심했답니다.
    몸이 피곤하고 시간이 없는 것 보다도 정신적으로 어찌나 괴롭던지....
    올 한해는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랄게요` !!

    • 아키라주니어 2011.01.16 05:57 신고 address edit & del

      앗.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아버님께선 현재 완쾌하신 것이겠죠?? 고생많으셨겠습니다. 환자도 환자지만 가족들이 겪는 고통이 만만치 않은 것 같아요.

      북극곰님께서도 올 한해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요. ^^

  2. 카타리나^^ 2011.01.17 11: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악...링겔은 정말 싫어요
    그걸 꽂으면 없던 병도 생길듯하다는 ㅎㅎㅎ


    저희 엄마는 아직도 입원중에 있어요
    오늘쯤 퇴원하시려나했는데...

    • 아키라주니어 2011.01.19 06:24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그닥 좋아하진 않습니다. ^^;
      위에 언급한 것처럼 주사바늘을 꽂으려고 얼마나 찔렸는지....ㅋ

      어머님께서 건강이 안좋으신가보네요. 쾌유하셔서 건강을 찾으시길 바랍니다.

  3. 광군 2011.01.17 13: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건강이 인생에 최고로 중요한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걸 자각할 때는 건강이 악화되었을 경우가 많다는 것이 문제죠.
    보이지 않는 간호사 건은 위로를 전해드립니다.(...)

    • 아키라주니어 2011.01.19 06:26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게요. 건강에 대해 자만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문제네요. 저 역시.....윽~

      근무시간 대가 안맞은 것인지 다른 곳으로 옮긴 것인지 아니면 아예 이 병원을 그만둔 것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눈에 안띄더라구요. ^^;;

  4. 사라뽀 2011.01.18 05: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퇴원하셨다니 다행이네요. ^^;
    병은 더 큰 병의 예방인 것도 같아요-
    주니어님도, 건~강한 새해 되시기를!!! ㅋ

    ps.
    기인이셨군요. 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1.01.19 06:33 신고 address edit & del

      맞아요. 제가 입원했을 때에도 속이 안좋아 내시경 검사하고 궤양치료를 몇 달 받기도 했어요. 입원하지 않았으면 그냥 무시하고 지냈을텐데요. 병을 통해 다른 병을 예방한다는 말씀이 정확하네요.

      그냥 평범한 사람이에요. ㅋㅋ

  5. 이섬 2011.02.09 11: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문장이 본의 아니게(?) 강조되어 있어 무척 눈에 띄네요. 하하
    그간 일은 액땜이었고..남은 한해동안 주니어님과 가족분들께 좋은 일만, 건강함만 있었음 좋겠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아키라주니어 2011.05.18 05:20 신고 address edit & del

      무려 석달이나 지나서 답글을 달고 있는 저를 욕하셔도 뭐라 드릴 말이...^^;

      근래 퇴행성글쓰기 증상(?)을 앓고 있어서 블로그도 제대로 돌보지 못하고 있는데요, 조금이라도 극복하느데 도움이 될까 그 동안 썼던 글을 둘러보다가 이섬님의 댓글을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둘러보아도 도움은 안되고 민망함과 부끄러움만이 느껴지네요. ㅋ
      이웃분들 방문도 못하고 있는터라 어떠신지 모르겠지만 잘 지내고 계시죠? ^^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