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주니어 복귀, 이웃 분들 죄송합니다!


- 꼬박 한 달이 지났습니다.
마지막으로 포스팅을 올렸던 것이 지난 달 4일이었으니 꽉 찬 한 달을 자신을 위해서만 보냈습니다. 그 시간 동안 외부적으로, 내부적으로 정리를 하면서 나름 추스려진 것 같습니다. 과거에 유행했던 어떤 책의 문구를 인용하자면 그냥 동굴에 들어갔다가 나온 것이라고 할 수 있을 듯도 합니다.

  하지만 그런 제 자신과 달리 무책임하게 방치되어버린 블로그를 보니 그 동안 찾아주셨던 이웃분들에게 죄송스런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어떤 이유로든 제 공간 하나 제대로 책임지지 못한 스스로가 부끄럽기도 합니다. 보잘 것 없는 제 글을 보러 와주시고, 그에 반응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을 전해드립니다. 앞으로는 부족함없이 제 공간을 돌보겠다는 장담은 쉽사리 할 수 없지만, 이 곳을 찾아주시고 제 글을 구독해주시는 분들과 자신을 위해서 좀 더 이 공간을 아끼고 진심으로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뻐해주세요. 씨익.



- 누구나 쉽게 글쓰기가 가능해진 지금, 자신의 글에 대해 누구나 만족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저는 과거의 글을 다시금 보노라면 손발이 오그라듭니다. 마음같아선 싹 갈아엎고 싶지만 그런다고 더 나은 현재를 기대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기억이라는 역할을 해주고 있는 밉지않은 못난이들을 지울 수도 없네요. 하핫. 그래서 위에서 언급한 '좀 더 진심으로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의미는 좀 더 신중한 글쓰기를 지향하고 싶다는 소박한 바람이기도 합니다. 사실,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서 퇴고를 안하고 그냥 쓱~ 훑어보고 바로 발행해왔기 때문에 나중에 다시 수정을 하던가, 얼굴을 붉히던가 했었습니다. 이런 점들에 대해서 애써 무시해오다가 마침 쉬게되면서 되새겨볼 기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내린 결론이 블로그 운영이든, 글쓰기든 신중하고 책임감있게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우선 실행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보니 블로그에서 바로 글을 작성하지 않고 워드로 작업해서 한 두번 정도는 퇴고를 하고 옮겨 발행하는 정도일 듯 합니다. 사실 예전에도 워드로 작업해서 옮겨 발행하는 과정을 거친 적도 있었지만 퇴고는 거의 안했거든요. 리뷰를 따로 문서 보관하고자 하는 목표가 있었을 뿐이지 신중한 글쓰기를 위한 것은 아니었기에 졸필이 나아질리가 없었습니다. 하핫.  당연한 작업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동안 귀찮음과 번거로움을 이기지 못해 스스로 확신하지 못하는 글들을 발행하기 바빴던 것이죠. 이제라도 문제점을 인식하고 노력한다면 조금이나마 나아지지 않을까? 희망적인 생각을 가져보렵니다.

  어떤 분은 비인기 블로그 하나 꾸리면서 뭐 이리 진지하냐 라고 하실지도 모르지만 그렇기에 이런 작업마저 제대로 해내지 못하면 어떤 일도 제대로 해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 다른 형태의 자기계발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듯합니다.
게다가 과거와는 판이하게 변화한 글쓰기 환경은 글쓰기의 활용도와 비중을 더욱 높이고 있다는 생각입니다. 누구나 글쓰기를 할 수 있는 환경 속에서 조금이라도 제대로 된 글쓰기를 하고픈 것은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 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도 조금 욕심이 나구요. 전문적, 직업적 글쓰기는 아니지만 더 나은 것을 기대하는 것만으로도 스스로에게는 가치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하지만 변화는 더딜 가능성이 높으니 기대는 저만의 것으로 하겠습니다. 하하핫.

  아무튼 찾아주시고 구독해주시는 이웃 분들에게 감사와 죄송의 말을 전하고, 다시 부지런히 이웃 분들을 방문해야겠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쉬고 있어도 방문객 수는 큰 차이가 없더라구요. 방문객 수가 많지 않다보니 별 차이가 안느껴지는 것일지도. 긁적.



신고
Trackback 0 Comment 18
  1. DDing 2010.12.05 06: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열렬히 환영합니다.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이웃이 사라지면 허탈하기 그지없죠. ㅎㅎ
    저도 아픈 몸 추스리고 다시 달려 볼렵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시구요~ ^^

    • 아키라주니어 2010.12.06 01:20 신고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
      역시 이웃분들과 나누는 멘트 하나하나에서 기운을 느낄 수 있어요. ㅎㅎ

      몸이 편찮으셨던가요?! 빨리 회복하시고 기운찬 모습을 기대해보겠습니다. 힘내세요! >.<

  2. 하얀별 2010.12.05 13: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뭐 괜찮습니다. 누구나 재충전의 시간은 있는 법이니까요!

    • 아키라주니어 2010.12.06 01:21 신고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별 일 없으셨지요? 안부를 살피고자 빨리 방문해야겠네요. ㅋ
      앞으로도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

  3. 銀_Ryan 2010.12.05 15: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말씀하신 것처럼 저도 예전 글들, 심지어 어제 발행한 글만 봐도 되게 부끄럽고 그럴 때가 많네요. 내 감정을 글로 옮기는 일이니만큼 좀 더 잘 쓰고 싶고 그런데 쉽지가 않습니다 ^^;; 사실 사나흘 간격으로 글 하나 쓰는 것만도 벅찰 때가 있거든요. 그래도 조금씩 노력하면 더 나아지겠죠 ^^;

    • 아키라주니어 2010.12.06 01:30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나아져야지요. 조금 씩이라도 변화를 기대하는 마음에 노력도 할 수 있을 듯해요. 큰 욕심 내지 않고 즐겁게 하고 싶다는 마음만 잃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

      이젠 그동안 밀린 라이언님의 글을 읽으러 가야겠군요. ㅎㅎ

  4. 엘로스 2010.12.06 09: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잠수를 끝내고 물위로 나오셨군요 ㅎㅎ 아니 다시 블로그의 바다로 잠수를 뛰어드신 걸지도. ^^ 지금까지도 생각하신 것 만큼 부끄러운 글들이 아니었습니다. 이제 퇴고까지 하시면 더더욱 좋은 글이 나오겠군요. 건필을 기원드립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12.06 14:52 신고 address edit & del

      블로그의 바다라...왠지 친근하고 마음에 닿는 표현이네요. 머리 속에 전뇌코일이라도 박아 넣어야 할 듯 한데요. ㅋㅋ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

  5. Reignman 2010.12.06 21: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키라주니어님 재충전 잘하셨습니까?
    저 또한 열렬히 환영합니다. ^^

    세월이야 원래 빠르지만 연말이라 그런지 더욱 빠르게 느껴지는 군요.
    아키라주니어님의 황당한 에피소드가 벌써 한달 전 이야기라구요?
    체감상으로 한 2주 정도 된 것 같은데 말이죠. ㄷㄷ;

    어쨌든 요즘 날씨가 많이 춥습니다.
    말씀은 없으셨지만 그동안 어디 몸이 아프셔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계신 건 아닌지 걱정이 되기도 했습니다.
    항상 건강관리 잘하시고요. 편안한 밤 보내시고요. ㅎㅎ

    • 아키라주니어 2010.12.07 03:17 신고 address edit & del

      정말 연말이라 그런지 다들 발걸음도 빠르고 뭔가 더 분주한 느낌이 드는 듯 합니다.(그냥 단지 추워서 그런 것인지도....;;)
      저도 뭔가에 쫓기듯 시간을 보내고나니 한 달이 후딱~지나가버렸더군요. 시간의 속도는 나이에 비례하는 것 같아요....ㅡ.ㅜ

      반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차라리 몸이 아팟으면 어떻게든 흔적을 남겼을거예요. ㅋㅋ(작년 여름에 열흘 입원해 있는 동안에도 어찌나 좀이 쑤시던지...^^) 레인맨님도 건강 유의하시고 즐거운 연말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

  6. 사라뽀 2010.12.07 02: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반가와요. :)
    전... 에너지를 분산하는 일의 어려움을, 깨닫고 있어서요.
    제 블로그는 그냥 그대로 무책임한채로, 그냥 전개될 것 같아요.
    문득 부끄러워지지만, 살자니 어쩔 수가 없다는 변명을 해 보네요.
    저도 시작할 땐 포부가 대단했는데 말이죠. ㅋㅋ
    어쨌든 아키라님의 글을 다시 볼 수 있겠군요. 반가운 일이예요.

    ^^

    • 아키라주니어 2010.12.07 03:20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반가와요. ㅎㅎ
      정말 쉽지 않을 일이에요. 무언가를 동시에 한다는 것은...그래도 저처럼 무턱대고 잠적하시는 것은 아니잖아요. 가끔이라도 흔적을 남겨주신다면 이웃 분들은 반가워하실 거예요. 저를 포함해서...

      암튼 반겨주셔서 감사해요. 제가 헛살진 않았나봐요. ㅜ.ㅜ

  7. 광군 2010.12.08 20:5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동안 또 아프셨던것은 아니었는지요.
    다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제 블로그는 제가 들어가는데도 너무 느려서...
    워드프레스가 항상 훌륭한 것은 아닌듯합니다.
    글쓰기에 대한 자세. 맞는 말씀이라고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블로깅의 시대가 가고 있다지만 원칙을 지키면서 블로그를 꾸며가는 것도 의미가 있겠지요...

    • 아키라주니어 2010.12.09 05:16 신고 address edit & del

      몸이 완전!건강하다고 말씀드리긴 뭐하지만 원인은 아니었습니다. ^^;
      그러고보면 지난 6년간 제 블로그 생활을 봐오셔서 제가 얼마나 허접하게 글쓰기를 해오셨는지 뻔히 알고 계실 것이라는 생각에 몸이 비비꼬여옵니다. 하하핫.
      욕심은 크지만 조금씩이라도 변화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8. ☆북극곰☆ 2010.12.11 09: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고민과 고찰, 생각이 없으면 발전하지 못하죠.
    그것이 어떤것이든지 간에 말입니다. ^^ ㅋ
    아무리 조그만 것이라도 생각하고 더 나은방향으로 가려고
    노력하는 것은 아주 좋은 모습입니다. ^^
    복귀 축하드리고요~ 앞으로 자주자주 들리는 것 부담 갖지 마시길~ ^^ ㅋㅋㅋ
    원래 이웃이란 간만에 봐도 반가운 법이예요. ^^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바랍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12.11 21:08 신고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욕심과 균형을 이루지못해 불만족스럽긴 하지만 우선 자각하는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

      기다려주시고, 환영해주시는 분들이 있어 살 맛납니다. 하핫. 즐거운 주말 보내고 계시죠? ^^

  9. 이섬 2010.12.12 08: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뒤늦은 댓글이지만..이 글로 오랜만에 블로그 업데이트되고 새 글들 올라오기 시작해서 반가웠습니다. / 글내용도 주니어님은 지금도 충분히 글 잘 쓰시고 블로그도 좋은데도 저런 고민을 하는구나 싶었고(제가 제 블로그볼 때마다 저런 고민 맨날 하거든요ㅠ) / 아무튼 복귀 축하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리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아키라주니어 2010.12.12 18:42 신고 address edit & del

      환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섬님께서도 충분히 유익하고 재미있고 정확한 글쓰기를 하고 계신데 저와 비슷한 고민을 하고 계신 것을 보니 블로그를 운영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같은 고민을 안고 있을 것 같습니다. ^^;

      그래도 자각과 개선의 욕구를 가지고 있다는 것 만으로도 희망적으로 생각해보렵니다. 하핫. 즐거운 주말 보내고 계신가요? ^^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