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시네마 정동 폐업! 심야영화문화를 주도하던 극장이 사라지다



위의 설명에서 알려주는 것처럼 '시네마정동' 이 문을 닫는다고 한다. 최근까지도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저렴하게 심야영화 패키지를 이용할 수 있었던 이 곳이 문을 닫는다고 하니 놀라움이 앞선다.


사실, 꽤 오랜 시간동안 이곳을 찾아가보지 않았다. '스타식스' 라는 이름이 언제 '시네마정동' 으로 바뀌었는지도 모를정도로. 20대 중반까지도 심야영화 패키지를 종종 즐겨왔었지만 체력적인 이유로 더 이상 이곳을 찾지않았던 것이 7년전쯤인가. 당시 만원에 3편의 영화를 볼 수 있었다는 것은 꽤 파격적이었다. 지금은 만이천원으로 오른 듯 하지만 여전히 파격적인 가격임은 틀림없다. 10여년 전 쯤 동대문 MMC 에서 처음 심야영화라는 개념이 등장한 이래, 상술이 아닌 영화 팬의 입장을 고려하면서 심야영화문화를 주도해온 곳이기에 이번의 폐업 결정은 더욱 의미심장하다.


하지만 폐업 사유를 밝힌 부분에서 사업구조조정으로 인한 것이라고 하니 본 극장이 수익구조를 유지하는데 실패했다고 볼 수 있다. 즉, 그 말은 예전과 다르게 많은 사람들이 이 극장을 찾지 않았다는 이야기일테고. 오랜시간 이 곳을 찾지못했던 소비자로서 이번 결정에 뭐라 토를 달 입장은 아니다. 하지만 언젠가 가장 열정적으로 극장을 찾던 시절을 장식하고 있는 추억의 일부분으로 폐업 결정이 아쉽다고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저렴하게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해준 곳이지만 그들도 시장논리에서 벗어날 수는 없었던 것이다. 더불어 변화된 영화관람 문화로 인해 경제적 메리트는 그 가치를 상실하기도 했고.


지인들과 어울려 밤새 영화를 보고 청진동까지 걸어나와 해장국을 먹고 귀가하던 기억은 이미 바래질 정도로 오래전의 기억이다. 이제 그런 기억을 다시 돌이켜 볼 기회는 영원히 사라진 것이겠지. 새롭게 태어나는 것이 있다면 사라지는 것도 있는 법. 20대를 장식한 즐거웠던 추억과 함께 보내보련다. 좋은 추억을 남기게해준 것만으로도 감사해야지.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14
  1. DDing 2010.10.12 21: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쉽네요... 이렇게 추억이 깃들었던 장소들이
    어쩔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사라져가는 모습이...
    마치 제 일부가 조금씩 지워지는 느낌입니다.

    • 아키라주니어 2010.10.14 04:11 신고 address edit & del

      시간이 흐를수록 감당할 수 밖에 없는 사실이긴 하지만 말씀처럼 아쉬움을 부정할 순 없을 듯해요. 그래도 기억 속에서 지워지진 않겠죠. 언젠가 소주 한잔 기울이면서 이야기를 꺼낼지도....^^

  2. Reignman 2010.10.12 23:4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키라주니어님 저와 비슷하네요.
    저도 대략 7년 전 즈음해서 심야영화를 마지막으로 본 것 같습니다.
    추억이 담긴 극장이 하나 둘씩 문을 닫고 있으니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7일에 공지하여 24일까지 마일리지를 모두 쓰라고 하는 것 또한 아쉽네요. ㄷㄷ

    • 아키라주니어 2010.10.14 04:14 신고 address edit & del

      앗! 그러셨군요. 역시 세대적 공감은 엉뚱한 곳에서 발견되는가봅니다. 설마 저와 같은 체력적인 이유로...??? 하하핫. ^^

      이 극장뿐만 아니라 추억의 증거는 앞으로도 점차 사라지겠지만 계속 기억 속에 남아있겠지요. 아쉬운 마음을 새로 등장할 것에 대한 기대로 채워야겠습니다. ^^

  3. 銀_Ryan 2010.10.13 00: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시네마 정동은 낯설지만 스타식스 정동은 기억나네요. 저도 7, 8년 전에 마지막으로 가서 영화 봤던 기억이 나거든요. 무슨 영화였는지도 기억날 정도건만 벌써 그렇게 오래됐네요; 그 때는 스타식스였는데. 여튼 또 하나의 극장이 없어지는군요. 결국 대형 멀티플렉스만 살아남는 건가 싶어 씁쓸하지만, 저부터도 가까운 멀티플렉스를 주로 이용하니 아쉬워하기도 미안합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10.14 04:24 신고 address edit & del

      오홋. 다들 비슷한 세대이신가봐요. 제 블로그가 비슷한 세대 분들을 불러모으는 무언가가 있는 것인가!! 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ㅋㅋ

      저도 스타식스에서 여러 영화들을 봤었지만 유독 기억나는 영화는 리마스터링된 엑소시스트와 에너미 앳 더 게이트였는데 두 영화가 같이 개봉하고 있었거든요. 당시 엑소시스트를 보러갔다가 에너미 앳더 게이트 상영관에 들어앉아서 좌석의 원래 주인이 왔음에도 오히려 쫓아보냈던 기억이 있어요. ㅋㅋ (영화를 보다보니깐 엑소시스트가 아닌 듯해서야 나왔었죠)

      저 역시 요즘은 가까운 멀티플렉스를 이용하고 있어요. 원래 용산에 있는 랜드시네마를 자주 갔었지만 그것마저도 귀찮아져서....^^;;

  4. 엘로스 2010.10.13 08: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저런 아쉽네요. 서울의 극장가는 모두 CJ의 파워앞에서 손을 쓰지 못하는 것 같아 씁쓸합니다.

    • 아키라주니어 2010.10.14 04:29 신고 address edit & del

      물론 극장가 뿐이겠습니까만은 대자본의 영향력이 긍정적인 결과를 낳는 것만은 아닌 것 같아요. 그것에 익숙해지는 우리도 그렇고...

  5. 하얀별 2010.10.13 20: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악! 한번 가보는 것이 소원인곳이였는데.......

    • 아키라주니어 2010.10.14 04:30 신고 address edit & del

      아직 시간이 조금 있는데 움직여보심은.....이라고 말씀드리지만 저 역시도 그럴 환경이 못되어서 쉽사리 권해드리기가 어렵네요. ^^;;

      한 두번쯤은 좋은 경험과 추억이 될만한 곳이었는데 말이죠. (체력이 허용했다면 저도 지속적으로 이용했을법한 곳입니다. ^^)

  6. Claire。 2010.10.14 06: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제 보았던 기사에서 인사동에서 천상병 님 부인께서 운영하시던 (지금은 조카가 운영한다더군요) 찻집 귀천이 결국 문을 닫기로 했다던 이야기와 왠지 겹칩니다.
    프랜차이즈(?) 영화관도 필요하겠지만, 이런 영화관들도 계속 남아서
    우리 문화의 한 부분을 담당하며 역사를 이어가야할텐데.. 아쉽네요.
    이곳에 추억이 있는 분들은 더 그러실 것 같아요.

    • 아키라주니어 2010.10.15 03:52 신고 address edit & del

      요즘 시대는 라이프사이클이 더 짧고 빠르게 진행되는 것 같아요. 시장성의 원리로부터 벗어나지 못하는 곳은 더욱 그러하구요. 물론 인간 자신도 이별이라는 것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지만 아쉬운 것은 아쉬운 것이죠. 그냥 견뎌낼 수 밖에요. ^^

  7. magiceye 2010.11.06 16: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 이제야 심야영화를 보기 시작했는데...
    매일 시네마정동 심야영화 페이지를 띄어놓고 있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사라지더군요.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님의 글이 ㅠ_ㅠ
    그동안 부족한 문화와 교향을 늘려주는 톡톡한 구실을 했는데 안타깝네요.

    • 아키라주니어 2010.11.13 17:54 신고 address edit & del

      오랜기간 찾지 못했던 곳이어서 구조조정에 대해 뭐라 할 말은 없지만 그래도 아쉽긴 아쉽더라구요. 어렸을 때의 즐거운 추억이 남아 있어서 더욱 그런가봐요.
      그래도 이곳에서 관람하신 경험이 있으시니 좋은 추억을 남기셨기를 바랍니다. 구경도 못한 사람들도 많으니까요. ^^

prev 1 ··· 35 36 37 38 39 40 41 42 43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