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EIDF, EBS국제다큐영화제 - 8월29일




- 아시아 다큐전

빌딩  173 Building 173 (2009)
샬롯 미켈보그/영국,스웨덴,중국/52분


1930년대 상하이에 지어진 초호화 아파트 빌딩 173을 통해 중국의 현대사를 들여다보고 있다.


75년 동안 상하이에서 굳건히 서있으며 역사를 지켜보았던 한 건물. 이곳을 지나쳤던 여러 사람들의 세상의 변화에 휘말리며 흥망성쇠를 겪고 있을때도 이 건물은 조용히 지켜보기만 하였다. 앞으로도 얼마동안이나 사람들의 삶을 지켜볼지 모르겠지만 사람들은 이런 건물을 통해서 과거를 돌이켜보기도 한다.

중국현대사를 돌이켜보는 내용이지만 그 방식은 흥미를 자극하는 것으로 이뤄져있다. 당시를 경험한 이들의 생생한 인터뷰와 애니메이션 기법을 통해 재현한 장면들은 좀 더 쉽게 당시의 상황을 이해하도록 돕고 있다. 폭력과 착취의 역사를 말하기도 하지만 부담스럽게 느껴지진 않는다.



- 해외 수상작 특별전

맨 온 와이어 Man on Wire (2008)
제임스 마쉬/영국,미국/94분


공중 줄타기라는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온 필리페 페티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그가 1974년에 도전했던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의 줄타기 과정을 보여준다. 당시 작업에 참여했던 동료들의 인터뷰와 재연된 상황이 꽤나 긴장감있게 연출되어 보여진다. 어지간한 스릴러 장르의 상업영화보다 흥미진진하다.


그런 화면 속에서 필리페 페티가 보여준 열정은 다른 이들의 이해와 공감과는 상관없이 독단적인 것이었지만, 순수한 열정만으로도 지켜보는 이들을 달아오르게 만드는 무엇인가가 존재했다.



위대한 침묵 Into Great Silence (2005)
필립 그로닝/프랑스,스위스,독일/169분


샤르트뢰즈 수도원은 세계에서 가장 금욕적인 수도원 중 하나로 알려져있다. 그리고 1984년 감독은 이 수도원에 촬영협조를 부탁했으나 거절당했다. 그리고 16년이 지난 후, 촬영허가를 알리는 연락이 왔다.


그렇게 시작된 촬영은 고요한 수도원의 일상을 담아낼 뿐이었다. 그 흔한 인터뷰 장면 조차 찾기 힘들다.(막바지에 잠깐 혼잣말 하듯 멘트를 남기는 장면이 하나 있긴하다) 그냥 지켜볼 뿐이지만 그렇기에 관객의 선택의 폭은 더 넓어졌다. 감독의 의도가 최소화되어 있으니(말 그대로 최소화다. 편집이라는 영역이 있으니) 보여지는 것에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관객의 몫이다. 소유를 포기하고 금욕적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서 지루함을 느끼던지, 다른 삶의 가치를 발견하던지 상관없다. 무엇인가를 느낄 수 있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다만, 3시간 가까이되는 플레이 타임은 체력을 요구하기도 하니 유의할 필요가 있다.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 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 선별된 작품은 TV방영을 기준으로 삼고 있습니다.
+ EIDF 사이트 링크
+ EBS 방송채널 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6
  1. 느킴있는 아이 2010.08.30 21: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구경 잘하고 갑니다

  2. ☆북극곰☆ 2010.08.31 01: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희소가치가 엄청나게 뛰어난 아키라주니어님의 포스팅이군요.
    저는 연극인들의 축제인 "프린지" 페스티벌 포스팅하려다가
    때를 놓쳐서 전혀 시도하지 못하고 있답니다. --; ㅋ

    • 아키라주니어 2010.08.31 02:08 신고 address edit & del

      별 말씀을 다하십니다. 폴라베어뱅크님의 정성에 비하면 허접하기 그지없습니다. ^^;

      이런! 안타깝네요. 연극에 대해선 문외한이라 식견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있을 뻔했네요. 아쉽습니다. ^^
      저도 작년에 EIDF 를 보면서 리뷰를 생각지 못했던터라 놓쳤었죠. 그래서 올해는 좀 벼르고 있었습니다만, 제대로 된 것이 없네요. 하핫. 영화제이다보니 작품 수가 많아서 작품 별 개별 포스팅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어요. 도배가 될 듯해서요. ㅋㅋ
      그렇다보니 엉성하게 축약된 내용으로 만족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전 작품을 챙겨보리라는 야심(?)도 물건너갔구요. TV 를 통해서도 방영해준 것이라 방심했나봅니다. ^^

  3. DDing 2010.08.31 06: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빌딩 173이 눈에 들어오는군요. 중국의 현대사는 우리만큼이나 아주 다이나믹하죠. 하긴 전세계가 격동을 겪었던 시기이니... ㅎㅎ
    애니메이션 기법까지 들어가 있다니 더욱 궁금합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08.31 21:37 신고 address edit & del

      사사로운 가족사를 들여다보는 것 같으면서도 그 가족들이 겪는 사회의 변화들이 재미있게 보여집니다. 재연되는 상황을 간단한 애니메이션을 사용하여 보여주고 있는데요, 특별한 것은 없지만 좀 더 친근한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 ^^

      아마 내일까진가 VOD 서비스를 할꺼에요. ^^

prev 1 ··· 75 76 77 78 79 80 81 82 83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