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하루

- 오늘, 아니 어제는 개인 스케쥴로 인해 EIDF 프로그램을 모두 놓쳤습니다. 허헛.
간만에 친구랑 맥주 한 잔 하는 것이 더 즐거웠던 모양입니다. 오늘 오후는 EBS 홈페이지를 들락거려야겠네요.


- 친구가 그런 얘기를 합니다. 지인 중에 누군가가 지브리에서 새로 '마루치 아라치' 라는 애니메이션이 나왔다고 했다더군요. '마루치 아라치' ? 그거 한국 애니메이션 아냐?
알고보니 언급한 '마루치 아라치' 는 '마루 밑 아리에띠' 를 말하는 거였더군요. 한참 웃었습니다.


- 비와의 게릴라 전이 사뭇 치열합니다. 아직 전 큰 피해를 못입었지만 주위에선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느닷없는 게릴라성 폭우는 우산을 써도 무의미하게 만들더군요. 수 분 동안 쏟아진 비에 우산을 썼음에도 불구하고 온 몸이 젖기 일쑤입니다. 장마나 태풍처럼 비 피해가 크진 않는 것 같아 다행이고, 기온이 떨어지고 있어 좋습니다만. 이렇게 여름이 끝나가나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어딘가에 반영되는 현실  (2) 2010.09.05
[일상] 바람에 창문이 박살나는줄 알았습니다.  (8) 2010.09.02
[일상] 하루  (8) 2010.08.28
[일상] 빌어먹을 날씨  (2) 2010.08.18
[일상] 쉽지않아  (2) 2010.08.17
[일상] 결국, 사망.  (14) 2010.08.03
Trackback 0 Comment 8
  1. Reignman 2010.08.28 04: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하하.. 어제 게릴라성 폭우때문에 정말 미쳐버리는 줄 알았습니다.
    실내에 있을 때는 비가 약하게 오거나 안오거나...
    꼭 밖에만 나가면 무섭게 퍼붓는 비... ㅜㅜ
    이건 뭐 우산을 쓰나 안쓰나 하반신은 완전히 젖을 정도로 무섭게 퍼붓더군요. -_-;;;

    • 아키라주니어 2010.08.28 15:34 신고 address edit & del

      비오는 타이밍이 꼭 누가 장난치는 것 같더군요. 전 묘하게 어긋났지만 어제 만난 친구 한명은 홀라당 젖어서 왔더라구요. ㅎㅎ
      요즘은 더위때문이 아닌 비 때문에 반바지를 입고다녀요. 허헛.

  2. DDing 2010.08.28 06: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마루치 아라치... ㅋㅋ
    저도 맥주 한잔 하는 게 소원이네요. 에휴...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 아키라주니어 2010.08.28 15:35 신고 address edit & del

      친구가 그 얘기를 해주고 헤어질 때까지 엄청 웃었습니다.ㅋㅋ 평소 맥주보다는 소주를 선호하는 편이어서 간만에 맥주 한 잔 할 수 있었네요. ^^;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3. 하얀별 2010.08.28 08: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소인을 다룬 그 애니메이션 볼 예정입니다. 재미있을 것 같아서요!

    • 아키라주니어 2010.08.28 15:37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궁금합니다. 섣불리 단정하긴 어려워도 지브리하면 기본적인 기대감이 있으니까요. ^^

  4. 사라뽀 2010.08.28 08: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러다가 다시 더워질지도요.. :)
    전.. 요 며칠간은,
    비가 절 피해다니네요... ㅋ

    • 아키라주니어 2010.08.28 15:39 신고 address edit & del

      입추도 지났는데 이대로 가을로 들어가야지요오....
      저도 비가 절 피해다녀요. 우산은 계속 들고다니긴한데, 실제로 사용한 일은 거의 없어요. ㅋ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