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감성다큐 미지수 - 8월7일



감성다큐 미지수는 지난 주(7월31일)부터 정상방송을 시작하였지만 개인 사정으로 방송을 놓쳤었다.
이번 주는 꼭 놓치지 않으리라 생각했지만 졸다가 초반 몇 분을 놓쳤다. 후훗.
어쨌든 재개된 방송을 보니 참 반가웠다. 하핫.


'도전' 이라는 키워드가 떠오른다.
어제 방송된 3편의 에피소드는 모두 '도전' 하는 이들의 모습을 담고 있었다.

- 그녀, 다시 덤벨을 들다
- 올드보이, 운명에게 이렇게 답했다
- 허먼 가족의 세계 여행법

여성 보디빌더로서 고된 훈련을 감내하고, 퀴즈왕에 오르기 위해 노력하고, 안정적인 삶을 포기하고 길을 떠난 이들의 이야기였다. '도전' 이라는 단어는 누구나 쉽게 이야기하고 권장하는 것이지만 쉽사리 잊혀지고 포기하게 되는 단어이기도 하다. 성공한 이들의 자서전에 이 단어가 빠져있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 하지만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성공한 이들은 언제나 소수일 수 밖에 없나보다.


물론 도전이라는 단어가 경제적 성공에만 적용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3편의 이야기에 실린 주인공들 역시 경제적 성공과는 거리가 좀 있다. 땀흘려 멋진 몸을 만들고, 짧은 학력이 무색할 정도로 지식을 쌓으며, 오랜 시간동안 세계를 여행하면서 많은 경험을 쌓게 되는 것은 그것만으로도 그들에겐 충분한 보상이었다. 그리고 그들의 그런 노력에 자연스럽게 따라오게된 경제적 보상은 목표가아닌, 말그대로 부수적인 것이었다. 돈을 쫓지 않음으로 오히려 돈을 벌게 되었다는 이치에 부합되는 그런 삶이라고 해야하나?


성별도 상관없고, 나이도 상관없다. 게다가 함께하는 이들이 있다면 더욱 힘을 낼 수 있다.
안정적인 삶도 충분히 가치있는 것이지만 자신이 진심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귀기울여보는 것도 하나 뿐인 삶을 만족스럽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이리라 생각해본다. 물론 자신 스스로가 주체가 될 것인지, 아니면 관객에 머무를 것인지는 각자의 몫이다.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비난할 필요는 없다.


★★★


+ 본문의 이미지는 인용의 용도로만 활용 되었습니다.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제작사에서 갖고 있을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0
  1. ksge7 2010.08.08 18: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런 프로그램도 있군요 ㅎ

    사실 저희집은 작년에 새로 이사오면서

    TV달아봐야 별로 보는 사람도 없고 그래서...일부러 TV를 설치안하고

    항상 보던 프로그램만 가끔 인터넷으로 보는지라 잘몰랐는데

    좋은 프로그램 같네요^^ 기회면 한번 봐야겠습니다 ㅎ

    • 아키라주니어 2010.08.08 18:57 신고 address edit & del

      토요일 밤 10시에 KBS 2TV에서 방영하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에요. 작년 평일에 방영하던 30분다큐가 종영되고 하반기부터 신설되어 방송 중이지요. ^^

      이름에서 느껴지듯이 일상에서 감성적인 소재를 찾아 제작하는 것이라 공감대도 쉽게 형성하는 편이고 재미있어요.
      시간 허락하실 때 인터넷 다시보기로 보시면 좋을 듯싶네요. ^^

  2. DDing 2010.08.08 21: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역시 자신의 인생에 충실한 사람들의 이야기에는
    고개가 절로 숙여지는 군요.
    인생이란 게임의 승자들입니다. ^^

    • 아키라주니어 2010.08.09 03:34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렇죠. 목표의 의미는 상대적으로 다를 수 있을지언정 노력의 가치는 누구에게나 동일할 것 같아요.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얻는 자극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

  3. 사라뽀 2010.08.09 04: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성공을 위해선, 고독을 즐길 줄 알아야 한다,,,라는 말이 있더라구요..
    문득, 이런 분들을 보면(물론, 방송을 보진 못했지만,,,)
    뭔가를 이뤄낸 사람들을 보고 있노라면,,,
    이들은 얼마나 고독했을까,,, 뭐 이런 생각도
    하게 됩니다...

    항상, 우리는
    무언가와 싸우고 있는데 말입니다... ㅋ

    • 아키라주니어 2010.08.09 22:13 신고 address edit & del

      특히 이들의 환경을 보면 상식적인 견해로는 불가능에 가까울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여성 + 보디빌더
      중학교 졸업 + 퀴즈왕
      6명의 대가족 + 세계여행.

      물론 일반적인 관점의 편견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결코 평범한 도전은 아니었다는 점을 더욱 실감할 수 있죠. 이들이 고독을 의식했다면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그 이상이었을 것 같아요. 자신과의 싸움과 외부의 편견을 모두 상대해야 했을테니까요.

      전 싸움을 잘 못해요. 히죽.

  4. 카타리나^^ 2010.08.09 09: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런 프로도 있네요
    훔...역시 모르는 프로가 너무 많아 ㅡㅡ;;

    • 아키라주니어 2010.08.09 22:15 신고 address edit & del

      꽤 재미있어요.
      사실 전달에 익숙한 다큐에서 정서를 중시한다는 것은 좀 이색적이기도 하죠. ^^

      주말에 항상 바쁘시군요! ㅋㅋ

  5. ☆북극곰☆ 2010.08.09 12: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남들이 두려워하고 하지 않으려는 일들, 현실에 안주해 버려서 시도하지
    않으려하는 것에 도전하는 모습은 정말 아름답고
    존경할만 합니다.
    그 도전이 실패로 끝나면 도전을 하려했던 시도와 용기자체도
    평가절하당하는 것이 우리내 현실이죠.
    도전이라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외로운 자신과의
    싸움인지를 저도 경험이 있어서 알고 있답니다...
    진짜 자신과의 싸움, 외로움이 제일 힘들어요..........

    • 아키라주니어 2010.08.09 22:23 신고 address edit & del

      도전이라는 것에 대해서 흔히들 외적 저항에 대해서만 유의하고 내부적인 저항에 대해선 크게 의식치않다가 홀라당 걸려 넘어지곤 하는 것 같아요. 저 역시 제 자신에 대해 좀 너그럽다보니까 쉽게 주의력을 잃어버리곤 하죠.ㅋ

      도를 닦아야된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고독과 외로움에 대응할 수 있는 힘을 길러야될까봐요. 극복 못할 것이라곤 생각지 않거든요. ^^

prev 1 ···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