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감성다큐 미지수 - 6월5일


- 길은 학교다, 로드 스쿨러로 산다는 것
- 어떤 10년, 홍석천 이야기
- 수취인, 1년 후에


오해와 편견.
이 두 단어가 얼마나 이 세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깨닫게 된다면 정말 절망감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그런 상황 속에서도 꿋꿋하게 극복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공감 여부를 떠나 감동을 안긴다.
오늘의 세 에피소드는 그런 사람, 혹은 상황에 대한 이야기다.



그 중에 가장 인상적인 것은 로드 스쿨러에 대한 이야기.
지나온 내 삶에 대한 회의가 들기도 한다. 30년 넘는 시간이 흘러서야 내 뜻대로 살고자 하는 용기를 조금 낼 수 밖에 없었던 것이 후회를 동반한다. 뭐, '이제라도' 라며 위로를 하곤 하지만.
그래도 자신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이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구나.

2006년 어느 날, 강남의 어느 나이트 클럽에서 DJ로 등장한 홍석천을 본 기억이 있다.
그 땐 홍석천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짐작도 못했다. 다행히 편견은 없었지만 그렇다고 관심도 없었다. 단지 그 날 이후 좀 힘들었겠구나 정도?
그가 자신이 던진 문제에 대한 책임감으로 종종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는 것은 오늘 처음 알았다. 누군가는 변명하려는 것으로 받아들일지 모르지만 최소한 남들이 쉽게 공감하기 힘든 사실을 포기하지 않고 나름 자신감있게 드러내는 모습은 아름다워 보였다.

요즘 편지를 쓰는 사람은 얼마나 있겠는가? 내 주위엔 이메일 조차도 참아내지 못하고 메신저로 빠른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 그런데 1년이나 참아내야 하는 편지라니? 확실히 오늘 날에와선 기다림에 대한 가치는 추락했다. 손길이 닿아있는 글씨와 종이, 정성어린 편지를 기다릴 줄 아는 마음은 그 의미가 변질된지 오래이다. 하지만 막상 기다림을 참아내었을 때의 충만함은 그 무엇에 비교할 수 있을까.



21세기의 한국.
모든 의미가 초를 다투며 변하고 있고 뒤틀어지고 있다. 변화에서 파생되는 다름을 받아들일 줄 아는 관용은 오늘날에 더욱 필요한 것은 아닐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2
  1. 사라뽀 2010.06.28 05: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 편지 엄청 좋아하는데 말이죠.. 지금도 편지지를 쌓아 놓고 삽니다. 뭐, 쓸 데가 없어서 쌓여 있는 거죠. 요즘도 일년에 한두번..이상은 편지를 쓰는데, 답장 못 받아 본지 10년이 넘었기 때문에,, 이젠 보내게 되지 않더라구요.. 핸드폰 생긴 이후론, 다들 '편지 잘 받았어'라고 문자로 오니 말입니다.. ㅋㅋ 손글씨로 씌여진 다정한 입말을 느끼고 싶은 저의 기대를 산산이 부서뜨리는, 글자들때문에 최근엔 크리스마스카드도 잘 안 쓰게 되었네요.. 섭섭한 사정이예요. ㅋ

    • 아키라주니어 2010.06.28 14:39 신고 address edit & del

      마지막 편지를 써본 것이 군대에 있을 때였으니 한참 되었네요.(남자라면 누구나 쓰게되는 편지지요.ㅎㅎ)
      지금은 편지는 커녕 펜글씨를 쓰게되는 일도 드물게 되었어요. 그나마 다이어리나 수첩을 애용하고 있기에 간간이 쓰는 정도지요.
      요즘의 우체국은 편지보다 DM이나 택배를 전달하는게 훨씬 많은 듯해요. 그게 변화된 현실인가봐요.

prev 1 ··· 154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