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감량 성공기

오. 효과가 있다, 있어.

 

다이어트를 한다고 죽기살기 덤벼드는 여성들과는 비교할 바가 못되겠지만, 나름 식이조절과 운동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수술 직전 몸무게를 잰 것과 현재의 몸무게는 약 6kg 차이를 보이고 있다. 푸하하하핫. 불과 20일 정도의 시간에 비해 나름 만족스러운 결과이다.

 

입원하고 있는 동안 먹는 것에 주의를 하고 병원 측에서 강제로 시키는 운동(그래봤자 걷기 운동일 뿐이지만)으로 퇴원할 때는 입원할 때보다 1kg 정도가 빠졌었다. (정확하게는 수술 후 밥을 먹을 수 있게되자 2kg이 쪘었다가 다시 3kg 이 빠진 것이다) 그리고 퇴원 후 지난 일주일 동안 걷기 운동과 줄넘기를 병행하는 정도의 운동으로 5kg 이 빠졌다. 지금의 감량을 통해 몸무게의 십단위 숫자가 변화를 했는데, 현재의 리듬을 잘 유지한다면 이 달 말쯤이면 또다시 십단위 숫자가 변할지도 모르겠다.

 

물론 내 몸무게가 고무줄 몸무게라 쉽게 찌고, 쉽게 빠지는 성향이 있긴 하지만.

 

줄넘기는 정말 20년만에 처음 해보나보다.

처음 시작할 때는 계속 발에 걸려서 생각보다 난이도가 높은 운동으로 생각할 정도였으니까.

그러던 것이 지금은 좀 익숙해져서 나름 능숙하게 하고 있다.

그런데 줄넘기라는 것이 우습게 생각할 것이 아니었다. 선수가 아닌 이상 비교적 단조로운 동작으로 하는 탓에 가볍게 생각했지만 운동량을 따져보자면 우습게 생각할 것이 아니었다. 지금도 한 번 하고 나면 오래달리기를 한 것 마냥 숨을 헐떡이니 아무리 운동부족이라고 하여도 쉽게 생각할 것이 아니더라. 변화가 심한 체질이 그렇게 땀 범벅이 되어서 운동을 하니 안빠지는게 이상할지도.

 

아무튼 귀차니즘에 빠지지말고 꾸준하게 유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만은. 과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쯧쯧. 게을러터져서는.  (8) 2009.09.18
닮아있다  (0) 2009.09.15
체중감량 성공기  (2) 2009.09.14
메신저 보이스 피싱  (0) 2009.09.10
귀환, 급성복막염 수술 체험기  (8) 2009.09.06
죽다가 덜 살아남  (2) 2009.08.25
Trackback 0 Comment 2
  1. 닥순이 2009.09.15 14: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수술하신 후 체력은 많이 호전되신거죠?
    그래도 얼마 안되셨으니 너무 무리는 하지 마세요..^^;

    환절기에는 모쪼록 잘 드셔서 면역력도 키우시고 따뜻하게 입고 다니세요....

    이 글 보니 저도 신발장안 서랍에 있는 줄넘기 꺼내서 해야겠네요..히힛

    • 아키라주니어 2009.09.15 20:43 신고 address edit & del

      큰 수술은 아니었기에 회복하는데 무리는 없었습니다.
      배에 구멍 낸 것도 거의 아물었으니까요 ^^;
      감사합니다~

      줄넘기가 단순해보이지만 생각보다 효과적인 운동인 듯 합니다. 적은 공간과 시간을 투자해서 얻는 운동효과는 무시못할 정도. 날씨도 점점 선선해지니 저녁시간 잠시 투자하셔서 관리하시는 것도 좋을 듯 싶어요 ^^

prev 1 ··· 251 252 253 254 255 256 257 258 259 ··· 461 next


티스토리 툴바